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605 0182020012957774605 06 0602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09770000 1580309886000 related

‘골목식당’ 감자탕집 아들 “눈물 흘린 이유? 백종원 말 와닿았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감자탕집이 달라진 의지를 보였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제동 ‘문화촌 골목’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인선은 감자탕집을 찾아가 이전 모습을 보여주며 달라진 행동을 칭찬했다. 정인선은 “지난 방송에서 둘 다 운 것 때문에 마음이 조금 걸렸다. 끝나고 가서도 두 사람이 이야기 잘 나눴을까 생각이 들고”라며 말문을 열었다.

매일경제

‘백종원의 골목식당’ 감자탕집이 달라진 의지를 보였다. 사진=‘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처


이에 감자탕집 아들은 “눈물이 났던 이유는 하셨던 말씀, 열정에 대한 부분이 와닿았다. 2018년 7월에 이 동네에서 오픈을 했다. 그때 제가 했던 이야기나 생각했던 것들을 (백종원이)똑같이 말씀하셨다. 그때가 생각나서 왜 그렇게 됐나 생각이 들어서 눈물이 났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정인선은 “그동안 어머니의 모습이 VCR 영상에 잘 안 담겨져 있었다”며 말했다.

감자탕집 어머니는 “저도 안 된다는 건 아는데 손님이 없는 상태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이 보는 게 부담스럽다. 나쁘게 표현하자면 숨어있었던 것 같다. 저도 잘못된 거 아는데 마음이 안 바뀌더라”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나와 있을 용기가 안났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왜 손님이 없냐고 그럴까봐. 나 나름대로 피난처를 찾은 거”라며 “자꾸 생각을 하다 보면 수렁으로 빠져드는 것 같아서 될 수 있으면 생각을 많이 안하려고 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