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5398 1102020013057775398 08 0803001 6.0.26-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21528000 1580321641000

AI가 세탁·건조 알아서 해준다

글자크기
"친환경이면서 소비자 마음을 울릴 수 있는, 소비자가 진짜 원하는 제품에 집중하겠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은 29일 서울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삼성 그랑데 AI(인공지능)' 출시 행사를 갖고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주 김현석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 부문장(사장)이 겸직하던 생활가전사업부장에 올랐다. 생활가전사업을 책임진 뒤 진행한 첫 제품 출시다.

조선비즈

29일 서울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이 '삼성 그랑데 AI'를 소개하고 있다. /김연정 객원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이날 내놓은 그랑데 AI는 인공지능 세탁기와 건조기다. 삼성전자가 작년부터 사용자 개개인의 취향을 반영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내놓겠다는 취지로 추진하는 '프로젝트 프리즘' 시리즈의 두 번째 제품이다. 이 부사장은 "작년 6월 선보인 신개념 냉장고 비스포크가 디자인을 통한 감성 혁신이었다면 그랑데는 소비자 경험의 혁신"이라며 "소비자 요구와 어려움을 해결하고 알아서 작동하는 제품"이라고 했다.

그랑데 AI는 세탁물의 무게와 오염 정도를 자동으로 감지해 맞춤 세탁을 하고, 세탁 코스에 맞는 건조 코스를 자동으로 연동해 준다. 자주 사용하는 세탁·건조 코스 등을 기억해 자동으로 세탁 과정을 추천해준다.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AI 스피커 '갤럭시 홈 미니'를 통해 목소리로 제어도 할 수 있다.

이 부사장은 "세계 최초로 세탁기 조작 패널로 건조기까지 조작이 가능한 '올인원 컨트롤'이 탑재됐다"며 "1200만건이 넘는 사용 데이터를 미리 학습해 적용했고, 딥러닝을 통해 쓰면 쓸수록 사용 패턴에 최적화된 코스를 추천하는 '나보다 더 나를 잘 아는 제품'"이라고 했다. 행사장에 나온 김현석 CE부문장은 "세탁기가 등장한 지 100년이 넘었지만, 그동안 진화가 안 됐다"며 "그 숙제를 풀어주는 것이 이번 그랑데 AI이고,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기계의 연결성에서 나오는 새로운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해갈 것"이라고 했다.

김성민 기자(dori2381@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