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10708 0012020021358110708 04 0401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1586800000 1581587048000 코로나19 사망자 2002140831

베트남, 코로나19 확산에 1만명 거주 지역 봉쇄조치

글자크기
경향신문

13일(현지시간)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40km 떨어진 빈푹성 선로이 지역 입구에 설치된 검문소에서 경찰들이 마스크를 쓴 채 보초를 서고 있다. 빈푹|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정부가 1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나온 빈푹성 한 지역에 대해 봉쇄조치에 들어갔다고 베트남뉴스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봉쇄된 지역은 수도 하노이에서 40㎞가량 떨어진 빈푹성 선로이 지역으로 주민 1만명 가량이 거주하고 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 발병사태가 시작된 후 중국 이외 국가에서 대규모 거주지가 봉쇄된 것은 처음이다.

선로이는 한국 행정구역 단위로 보면 ‘면’에 해당한다. 당국은 지역 출입로에 검문소를 설치하고 주민의 출입을 차단했다. 또 이동하는 차량과 물품에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봉쇄조치는 이날 베트남에서 16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이 지역에서만 지금까지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선로이에선 지난달 17일 우한에서 교육을 마치고 귀국한 한 일본 업체의 여성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확진자가 늘고 있다. 이 여성은 귀국 직후부터 병원에 입원한 지난달 25일까지 집에 머물며 설을 맞아 친척 등을 광범위하게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성의 부모와 이모, 여동생, 3개월 된 조카, 이웃 여성 1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밀접 접촉자를 격리한 채 정밀 검사를 해왔는데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자 해당 지역 전체를 20일가량 봉쇄하기로 결정했다. 또 정부는 코로나19에 신속 대응을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