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18815 0232020021458118815 01 0101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641970000 1581641978000 related

이정미 "선관위, '미래한국당' 등록 허용? 대혼란 가져올 결정"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정미 정의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 등록을 허용한 것에 대해 "대혼란을 가져올 매우 잘못된 결정"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미래한국당은 단순히 위성정당 수준을 넘어 한국당 조종을 받는 가짜 정당이다. 헌법과 법률을 어긴 조직을 선관위가 한국당 위력에 굴복해 이런 잘못된 결정을 한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철회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의 가짜정당이 생긴다는 것은 당명 문제보다 더 큰 문제"라면서 "이 문제에 있어선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는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저희는 유감을 표명하고 있고, 이번 결정이 잘못된 것임을 빨리 인정하고 철회하길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또 지난해 5.18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하는 것에 대해선 "폐품을 재활용하듯이 이렇게 당을 창당해도 되겠냐"면서 "그렇게 오랜 기간 동안 모든 시민이 이 의원의 망언에 대해 징계를 하라고 했을 때는 답을 하고 있지 않다가 결국 자신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도구로 이 의원을 활용했다는 건 정말 경악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종명 의원 스스로도 정말 이렇게 불명예스럽게 자신이 그런 도구로 활용된다고 하는 것에 대해서 그걸 받아들였다는 건 정말 자존심도 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미래한국당 스스로 상당한 의석을 얻어서 다시 제1당 위치를 차지하겠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미래한국당은 일종의 사기 정당"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한국당이 의원 다수를 이적시켜서 교섭단체 이상을 만들어 상위 순번을 받겠다고 하고 있지 않나. 그렇게 되면 한국당은 한국당대로 교섭단체로 국고보조금 상당을 받아간다"며 "우리나라 국고보조금 대부분이 교섭단체에게 전체 국고보조금의 50%를 먼저 배분해주는 제도로 돼 있기에 그렇게 되면 이 가짜 위성정당이 한 46억원 정도 되는 국민 세비를 도둑질하는 형국이 된다"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