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28255 0112020021458128255 08 0802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661987000 1581664567000

스타트업의 '타다 구하기'…"혁신이 범죄 되면 안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진욱 기자] [스타트업 대표 탄원서 서명운동…법원 국회 제출 계획]

머니투데이

승차호출서비스 타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트업 업계가 '타다 구하기'에 나섰다.

14일 스타트업 대표들은 타다의 위법성을 둘러싼 법원의 최종 선고를 앞두고 탄원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타다를 지지하는 스타트업 대표 탄원서'를 통해 타다의 혁신이 범죄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재판부에 호소한 것이다. 정확한 참가자수는 확인되지 않지만 현재 다음 공동창업자 출신인 이택경 매쉬업엔젤스 대표를 비롯한 다수의 스타트업 대표들, 업계인사들이 탄원서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모든 확인을 거쳐 적법한 혁신을 만들어낸 스타트업의 성장을 막을 권리는 기존 사업자가 아닌 이용자에게 있다"며 "기술 발전을 통한 새로운 공간과 시간을 기존 이익단체를 위해 가두는 것은 과거에 머무르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타다가 일부의 문제 제기에 의해 곤경에 처한 상황을 보며 새로운 시도나 도전을 하지 말자는 이야기를 자주 하게 됐다"며 "스타트업이 새로운 미래를 꿈꾸며 혁신하고 도전할 기회를 열어달라"고 말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도 타다를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혁신에 힘을 보태고 싶은 사람이라면 (서명운동에) 동참해달라"며 "탄원서를 법원과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며 탄원서 링크를 첨부했다.

앞서 검찰은 10일 열린 타다 관련 결심공판에서 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에게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하고, 쏘카와 VCNC 법인에 대해서도 벌금 2000만원씩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선고 공판은 오는 19일 열린다.

이진욱 기자 showg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