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0985 0562020021458130985 05 05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81668672000 1581668694000

구자철, 기성용 대신해 ‘K리그’에 대한 생각 밝혀 “아쉽고 화난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구자철(31·알 가라파·사진)이 기성용(31·전 뉴캐슬)의 최근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것에 대한 자기 생각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14일 오후 구자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슛별친 ShootingStar’에 “기성용이 K리그 복귀를 결정하며 했던 각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구자철은 “요즘 항간에 이슈가 된 기성용 K리그 복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운을 뗐다.

그는 “원래 성용이가 기자회견을 하려고 했는데 코로나 19 여파로 당장 진행하지는 않았다”며 “그래서 ‘(제 유튜브) 편집자와 함께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직접 말해보라’라고 제안했으나 이에 대해 (기성용이) 생각해보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성용의) 팬으로서, 축구 팬으로서. 성용이와 상의 후에 ‘나의 안타까운 마음을 좀 표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기성용과 관련된 유튜브 영상을 게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구자철은 기성용이 앞서 K리그행을 결정했던 부분에 대해서 “원래 저와 성용이나 청용이나 항상 유럽에 있을 때도 ‘K리그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팬에게 보여주자’는 말을 굉장히 많이 했는데, 성용이가 그걸 실행하려고 대단한 선택을 한 것에 대해 굉장히 놀랍고 반가웠다”고 전했다.

하지만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것에 대해 “저는 1%의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생각하는데 성용이와 얘기해보면 이미 마음의 상처를 좀 많이 받은 것 같다”며 “솔직히 화도 많이 난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저, 성용이, 청용이와 항상 이야기할 때 느낀 것이지만 저희가 K리그로 돌아가면 설렁설렁하거나 대충하거나 ‘절대 그런 일은 없다’”며 “유럽에서 처음 진출해서 살아남기 위해 미친 듯이 운동했던 시절처럼 아마 할 것이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종합적인 비하인드 스토리를 성용이와 얘기했을 때도 정말 안타까웠다. 내부적으로 어떤 과정이 있었는지 다 이야기하고 싶지만, 그건 제가 이야기할 부분이 아니다. 제가 얘기할 수 있는 건 여기까지다”라며 영상을 마쳤다.

한편 지난달 31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결별한 기성용은 이후 K리그를 복귀를 위해 전북 현대와 협상 테이블에 앉았지만, 친정인 FC서울의 ‘K리그 내 이적 시 위약금 조항’으로 인해 K리그 복귀가 사실상 무산됐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sy2020@segye.com

사진=유튜브 채널 ‘슛별친 ShootingStar’ 갈무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