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1261 0562020021458131261 02 02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669246000 1581669262000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구속영장 신청 투표 조작 2002150801 related

[속보]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구속영장 청구

글자크기
세계일보

시청자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엠넷(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이 철창 안에 갇히는 신세에 처해질 위기에 놓였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김모 CP 등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검토한 뒤 ‘구속 사유가 충분하다’고 판단해 법원에 정식으로 청구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오는 17일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서 결정된다.

‘아이돌학교’ 제작진이 받고 있는 구체적 혐의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영장 신청 사유 등은 밝히기 어렵다”고만 말했다.

경찰은 지난해 7월 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프듀) 시즌4의 시청자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지자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프듀 이전 시즌과 ‘아이돌학교’에서도 시청자 투표 조작이 이뤄진 단서를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나섰다.

프듀 101 시리즈의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은 지난해 12월 업무방해와 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의해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