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2193 0352020021458132193 09 0902001 6.0.2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81671690000 1581701713000

[탁기형의 비어 있는 풍경] 그리운 풍경

글자크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쩌다 보니 눈이 없는 겨울을 지납니다. 순백의 눈으로 세상을 덮어 단순한 아름다움을 보여주던 이 계절만의 풍경을 보지 못한 채 지나는 시간이 아쉽습니다. 늘 우리에게 주어지던 것들이 정말 소중한 것이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아쉬운 마음으로 그리운 풍경을 소환합니다.

사진하는 사람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