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4753 0772020021758154753 06 0602001 6.1.1-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90428000 1581890480000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서 현빈 손예진 2002171145 related

['사랑의 불시착' 종영] 현빈♥손예진, 기적 같은 해피엔딩...'남북 로맨스' 돌풍의 주인공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텐아시아

지난 16일 방영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남북 로맨스’ 돌풍과 시청률 대박 행진을 불러 일으키며 마무리됐다. 판타지에 가까워 보이던 극 중 현빈과 손예진의 로맨스에 빠져들게 만든 것은 풍부한 상상력과 배우들의 호연 덕이다.

지난 16일 종영된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드래곤)에서 구승준(김정현 분)은 서단(서지혜 분)을 지키려다 사망했다. 구승준은 위험에 처한 서단을 지키려 가다가 총상을 입었고 결국 생사의 기로에서 살아오지 못했다.

반면 리정혁(현빈 분)과 윤세리(손예진 분)는 스위스에서 재회했다. 리정혁은 북으로 송환된 후에도 예약 문자 시스템을 이용해 1년 간 윤세리에게 문자를 보냈다.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씨앗 단계부터 키울 수 있는 에델바이스 화분도 보냈다. 그러면서 에델바이스 꽃이 피는 나라에서 만나자고 했다. 윤세리는 이후 리정혁을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스위스에 재단을 설립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했고 꾸준히 스위스에 갔다.

실낱 같은 희망도 지고 있을 무렵 윤세리는 또 다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중 기적처럼 리정혁을 만났다. 리정혁은 북에 송환된 이후 피아노 연주로 주 업무를 바꿨고 덕분에 스위스에 종종 올 수 있었던 것. 윤세리는 스위스에서 리정혁을 만난다는 것은 리정혁과 둘만의 비밀로 간직한 채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누구도 둘의 사랑을 방해할 일이 없는 스위스의 한 평화로운 저택에서 윤세리와 리정혁은 해피 엔딩을 맞이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엉뚱한 상상으로부터 시작했다. 모든 이야기는 한국의 재벌가 상속 여성이자 패션 브랜드 대표인 윤세리가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하면서 일어났다. 직접 브랜드의 신제품을 테스트하다가 벌어진 사고였다. 윤세리는 사고 현장에서 북한군 장교 리정혁을 마주치지만 죽음을 당하기는 커녕 사랑에 빠진다. 로맨스는 16회까지 애틋하고 절절하게 이어졌다.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가능하게 했던 대본 속 상상력의 힘이다. 또 로맨스와 코미디를 적절하게 오가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든 것 또한 한몫 했다.

로맨스의 주인공인 현빈과 손예진은 물론 서지혜, 김정현, 5중대 대원들과 ‘북한 주부 4인방’을 맡은 배우들의 연기도 이야기에 개연성을 부여했다. 5중대 대원들은 극 중 리정혁이 이끄는 5중대 소속 표치수(양경원 분), 박광범(이신영 분), 김주먹(유수빈 분), 금은동(탕준상 분)이다. 이들은 윤세리와 북한에서도, 남한에서도 사랑스러운 추억을 쌓으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북한 주부 4인방을 맡은 김정난(마영애 역), 김선영(나월숙 역), 장소연(현명순 역), 차정화(양옥금 역)도 마찬가지다. 이들은 북한에 등장한 윤세리를 처음에는 경계했으나 그와 친해져 친자매와 같은 우애를 나누는 모습으로 신선함을 안겼다.

‘사랑의 불시착’ 후속으로는 ‘하이바이, 마마!’가 오는 22일 밤 9시부터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