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5757 0242020021758155757 02 02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1895808000 1581895817000 29번 확진자 지역사회 감염 2002171231 related

"29번 환자, 올 것이 왔다…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신호"

글자크기

이재갑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전주부터 논의했다"

"심도있는 역학조사로 내막 잘 밝혀야…중대한 고비될 듯"

"이번주 내내 의원급 중소병원의 환자 대응방식 수정해야"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해외여행 이력이 없고 감염원을 알지 못하는 29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국내에서도 일본과 같은 지역사회 감염의 초기 신호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이제 의료기관의 대응방식 등을 수정하는 작업을 신속하게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데일리

사진= 이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29번 환자 발생에 대해 “놀라기보다는 이제 올 게 왔다는 생각들을 하고 있다”며 “이미 지난주부터 전문가들이 계속 걱정했던 부분”이라며 “이 부분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논의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29번 환자 상태에 대해서는 “현재 안정적이라는 정도로만 알려져 있는데 고령의 환자이기 때문에 의료진이 긴장하면서 치료하고 있다”며 “역학조사 결과가 정확하게 나올 때까지는 기다려 봐야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을 준비할 때가 됐다는 신호로 받아 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29번 환자는 중국 여행력도 없고 초기 증상이 오히려 심근경색에 가까운 상태였던 만큼 의료기관들이 이젠 여행력만으로 환자를 보면 안되며 폐렴이 있는 환자도 같이 선별해서 검사해야 한다는 사인을 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 “29번 환자에 이어 30번 환자가 어떤 형태나 경로로 발생할 것인지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며 “이번 상황들은 역학조사를 아주 심도 깊게 진행해 내막들을 잘 밝혀내는 게 우리나라로서는 상당히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이 교수는 “현재 대형 병원이나 대학병원들 또는 종합병원급들은 이런 환자에 대한 내원에 대한 준비가 잘 돼 있지만 의원급이나 중소병원 등은 아직 그렇지 않다”며 “의료기관 대응 방법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정정하고 수정하는 그러한 작업들을 이번주 내내 열심히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환자는 지역사회 감염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라며 “이런 역학적 고리 없이 환자들이 많이 늘어나게 되면 본격적인 확산기라고 얘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본 크루즈선 내 한국인 이송에 대해서는 “일단 일본과 협의됐던 내용들에 대해서 우리가 알 수 없기 때문에 입장이 변화된 건지 바뀐 건지 새롭게 결정한 건지 모르겠지만 일단 초기부터 계속 모셔오도록 노력했었어야 했다”며 “지금이라도 결정했으니 빨리 송환을 원하는 분은 속히 송환해야 하며 연고지가 일본이어서 남아 있는 분들도 외교적으로 강력하게 요청해서 하선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