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6804 0032020021758156804 04 04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98138000 1581898149000 카메룬 22명 학살 어린이 14명 2002171501

카메룬서 22명 학살 당해…어린이 14명 포함돼

글자크기

유엔 발표…분리주의 세력과 정부군 충돌 잦은 '앵글로폰' 지역서 발생

연합뉴스

지난 9일 열린 카메룬 총선 개표 현장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아프리카 카메룬의 북서부 지역에서 발생한 무장 괴한들의 공격으로 어린이 14명을 포함, 최대 22명이 학살당했다고 AFP통신이 16일(현지시간) 유엔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의 현지 담당자인 제임스 누난은 지난 14일 분리주의 운동이 활발한 영어권 '앵글로폰'(Anglophone)에 속한 느툼보 마을에서 유혈사태로 22명이 희생됐다고 발표했다.

누난은 어린이 희생자 14명 가운데 9명은 5살 미만의 유아였으며, 대부분은 여아였다고 밝혔다. 또 사망자 중 1명은 임산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카메룬의 주요 야당 중 하나인 '카메룬 재탄생 운동'은 이날 성명을 내고 "독재 정권과 안보방위군 최고사령부는 이 같은 범죄에 주된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분리주의 운동 핵심 인사인 아그보 음발라도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군이 학살을 벌였다고 비난했다.

이에 카메룬 정부 측은 "틀렸다"고 일축하며 학살 혐의를 부인했다.

카메룬에서는 프랑스어와 영어가 공용어인데, 영어권 주민은 전체 인구의 20%에 불과하다.

특히 카메룬의 북서부와 남서부 지역은 소수 영어권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으로 이 지역에서 활동하는 분리주의자들은 3년 전부터 독립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까지 분리주의 세력과 정부군 간의 충돌로 3천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70만 명 이상이 피난을 떠났다.

AFP통신은 이번 사건이 폭력 사태가 빈발했던 지난 9일 총선 이후 이어진 유혈사태라고 설명했다.

100명 이상이 무장 분리주의자 세력에 납치됐으며, 투표소를 겨냥한 방화 등도 벌어졌다.

당시 분리주의자들은 시민에 보복 협박을 가하면서 투표를 저지했으며, 정부군도 이에 대항해 투표소 주위에 대규모 군 병력을 투입했다.

카메룬 정부는 아직 총선 결과와 투표율을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