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8524 0112020021758158524 03 0301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1900759000 1581912726000 항공 해운 관광 외식산업 지원 2002171545 related

코로나19이후 끊긴 중국 바닷길에 600억 긴급지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세종=김훈남 기자]
머니투데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간 여객선 운항이 정지된 가운데 8일 오후 인천항 1국제여객터미널에 여객들이 발길이 끊기고 있다. / 사진=인천=임성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직격탄을 맞은 한-중 항로 해운업계에 600억원을 긴급 투입한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한-중 페리의 여객이용이 중단되고 화물 물동량이 감소한 데 따른 조치다.

해양수산부는 17일 오전 '제6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5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 관계부처 합동으로 항공·해운 분야 긴급 지원대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해운분야는 긴급경영자금 등 총 600억원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 10층 대회의실에서 해운선사와 하역사, 관련 협회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제2차 대책회의'를 연다.

이번 대책은 지난달 30일 한-중 여객운송이 전면 중단되면서 여객선사와 국제여객터미널 입주업체 매출이 급감한 데 따른 지원책이다. 중국 내수 위축으로 대중(對中) 물동량이 감소하고 중국 내 수리조선소 축소 등 영향으로 화물선사 역시 영업에 타격을 입었다.

우선 여객선사에 총 300억원 규모 긴급경영안전자금을 지원한다. 한국해양진흥공사가 금융기관에 300억원을 예치하면, 지원대상 선사 14곳이 최대 20억원까지 경영자금을 대출받는 방식이다. 진흥공사가 예치금 이자를 받지 않는 대신 금융기관은 선사에 대한 2% 내외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여객운송이 완전 중단된 기간 동안 항만시설사용료의 70%를 추가 할인한다. 당국은 지난달 28일부터 항산시설사용료 30%를 할인해 줬는데, 나머지 70% 할인하는 방식으로 추가 지원한다. 또 여객운송이 일부 재개되더라도 코로나19 감염경보 해제 전까지 30%를 추가할인, 총 60% 할인지원을 할 예정이다.

여객터미널 입주 상업시설에 대해서도 여객운송 중단기간 임대료를 최대 100% 감면하고 여객 일부재개 이후에도 감염경보 해제까지 임대료 50%를 감면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화물운송분야 역시 선사에 대한 용선료 해양진흥공사 원리금 납부를 유예하고, 사태가 3개월 이상 지속돼 한-중 물동량 감소가 입증될 경우 유동성을 추가 공급한다.

중국 내 수리조선소 운영 축소로 선박수리나 탈황장치 설치가 지연된 만큼 선박검사 유효기간을 3개월 연장하는 조치도 시행 중이다.

이밖에 △컨테이너 대체장치장 확보 △총 300억원 규모 하역사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신규물량 창출 선사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여객선사 고용유지 지원금 지원 등 대책도 마련했다.

문성혁 장관은 "이번 대책으로 업계 경영애로를 해소하고 흔들림 없는 항만운송을 유지할 것"이라며 "지원대책이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점검하고 사태 장기화 대비 단계별 대응방안 수립과 항만경쟁력 강화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세종=김훈남 기자 hoo1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