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9843 0032020021758159843 04 04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1902532000 1581923299000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입항 크루즈 하선 검사 2002171631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입항 크루즈 하선 전 20명만 샘플 검사"

글자크기

전세기로 말레이 온 웨스테르담호 승객 145명 중 미국인 부부 격리

말레이시아 정부, 중국 출항·기착 크루즈 입항 '일시 금지' 조치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말레이시아 정부는 미국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에서 내린 83세 미국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건과 관련, 캄보디아가 하선 조치 전 20명만 샘플 검사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캄보디아에 입항한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
[AFP=연합뉴스]



17일 뉴 스트레이츠타임스·말레이메일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5개국에서 입항을 거부당한 미국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를 캄보디아 정부가 13일 오전 받아줬고, 같은 날 밤늦게 탑승객(승객 1천455명·승무원 802명) 전원 하선을 허가했다.

선사인 '홀랜드 아메리카'는 말레이시아항공과 전세기 4편을 계약,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공항에서 크루즈 하선 승객을 비행기에 태우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을 거쳐 전 세계 여러 도시로 귀국시키기로 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난 14일 저녁 첫 번째 전세기를 타고 쿠알라룸푸르 공항에 도착한 웨스테르담호 승객 145명의 건강 상태를 조사한 결과 137명은 이상이 없다고 판단했고, 열 스캐너 등에서 이상이 감지된 8명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미국 여성(83)이 두 차례 검사에서 모두 양성 반응이 나왔다. 남편(85)은 음성반응이 나왔지만, 기침 등 증세를 보여 병원에 격리돼 치료받고 있다. 나머지 6명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지난 14일 캄보디아 입항 크루즈선 웨스테르담에서 하선하는 승객들
[EPA=연합뉴스]



말레이시아 정부는 확진자가 나오자 나머지 전세기 운항을 취소하도록 하고, 웨스테르담호 승객의 입국을 금지했다.

또, 중국에서 출항하거나 기착했던 모든 크루즈의 입항을 일시 금지조치 했다.

입장이 난처해진 캄보디아 정부가 말레이시아에 재검사를 요구하자 완 아지자 완 이스마일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16일 "두 차례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이 나왔다"며 "우리는 세계적 수준의 보건 절차를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캄보디아는 하선 조치 전 승객 20명만 무작위 샘플 검사를 했다. 이는 전체 탑승객의 10%도 안 된다"며 "다른 사람이 한 일에 대해 논쟁하고 싶지는 않고, 우리는 우리의 보건 절차를 준수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웨스테르담호가 1월 30일 홍콩에 정박했다며 코로나19에 걸린 미국 여성이 홍콩 정박 당시 누군가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첫 번째 전세기를 타고 온 145명 중 미국인 부부를 제외한 나머지 승객 대다수가 말레이시아를 떠나 목적지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재까지 총 22명이며 이 가운데 8명이 완치 후 퇴원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