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1007 0562020021758161007 02 0201001 6.1.3-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1904375000 1581906240000 지역사회 감염 2002171431 related

감염경로 오리무중… 커지는 ‘지역사회 감염’ 우려

글자크기

전문가들 "지역사회 감염, 한 번 뚫리면 걷잡을 수 없이 확산"

세계일보

코로나19 감염경로가 오리무중인 29번째 및 30번째 확진자가 나란히 입원 중인 서울대병원의 17일 표정. 뉴스1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 바로 옆에 있는 한국을 강타한 이후 처음으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나와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지역사회에서 감염경로와 감염원을 확인할 수 없는 환자의 출현은 그동안 정부가 가장 두려워해 온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전조일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의 국내 29번째 환자의 아내가 전날 30번째 확진자로 판정됐다. 30번 환자는 68세 여성으로 한국인이다.

29번 환자에 이어 30번 환자도 해외여행 이력이 없고 코로나19 환자 접촉자로 관리도 되지 않았다. 감염경로가 불명확하다는 뜻이다.

이 부부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서울대병원)에 입원해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최종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현재까지 29번 및 30번 부부 환자 모두 중국 등 해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고, 다른 코로나19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방역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사례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지역사회 감염은 한 번 뚫리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이에 따라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들과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가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한 것은 다소 성급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앞서 29번 환자는 15일 오전 가슴 통증(심근경색 의심 증상)으로 동네 의원 두 곳을 거쳐 정오쯤 서울 성북구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확진됐다. 확진 판정 직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 조치됐다. 29번 환자의 부인인 30번 환자는 남편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계기로 자가격리된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다가 전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가슴 통증을 호소한 남편과 달리 30번 환자는 별다른 특이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