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3009 0242020021758163009 04 04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6765000 1581906772000 민주당 후보들 여론조사 블룸버그 2002171731

콘웨이 백악관 고문 "블룸버그, 성차별 의혹 답해야"

글자크기

"성차별 문화 문제 있어…선거 전 답해야"

'중도 대표주자' 블룸버그 존재감 방증 평가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오른쪽)과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사진=AFP 제공)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로 떠오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트럼프 진영’으로부터 공격 받고 있다. 아직 경선 레이스에 등판하지 않았음에도 존재감을 키우고 있기 때문이다.

1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은 폭스뉴스 선데이와 인터뷰에서 블룸버그 전 시장의 성차별 의혹을 두고 “바로 현재의 이슈”라며 “그는 이에 대해 선거 전에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1980~1990년대 그의 소유 회사인 블룸버그 LP에서 여직원들이 성차별을 당했다고 제기한 소송이 여러 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회사 여직원이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낙태를 압박하는 등 여성에 적대적인 문화를 조장했다는 것이다.

콘 웨이 고문은 “블룸버그 전 시장이 여성 직원들을 대했던 방식으로 안전하지 않은 직장 문화를 만들었다”며 “그건 문제가 있는 것(that is problematic)”이라고 했다.

콘웨이 고문은 아울러 그가 뉴욕 시장으로 일했을 당시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서도 “수치스럽다”고 맹비난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흑인과 라틴계 등에 대해 과잉 검문 정책을 펴 논란이 일었다.

억만장자 블룸버그 전 시장은 민주당 내 중도 진영의 떠오르는 주자로 꼽힌다. 초반 네 군데 조기 경선에는 등판하지도 않았지만 이미 가장 주목 받는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블룸버그 전 시장에 대해 직접 비판한데 이어 콘웨이 고문도 가세한 것은 그만큼 그의 존재감이 크다는 방증이라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미니(mini·트럼프 대통령이 블룸버그 전 시장의 작은 키를 빗대 만든 별명)는 돈은 있지만 토론을 못 하고 존재감도 없는 루저(loser·패배자)일 뿐”이라고 썼다.

콘웨이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4년째 그와 함께 일하고 있다”며 “그는 경험했던 상사 중 최고”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