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3999 0562020021758163999 01 0101001 6.1.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8189000 1581908210000 이낙연 사과 2002171701 related

박지원 “민주당, 고발 취하하며 사과했어야… 임미리 사과요구는 과유불급”

글자크기

민주당, 칼럼 고발 사태… 임미리 사과 요구로 논란-ing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정치신당 의원이 최근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칼럼 고발 사태와 관련해 민주당의 대처를 지적했다. 민주당은 경향신문에 ‘민주당만 빼고’라는 칼럼을 쓴 임 교수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다가 지난 14일 취하했다. 이후 임 교수가 16일 민주당을 향해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 데 대해 저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하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박 의원은 17일 오전 방송된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민주당이 아무 소리 안하고 취하했다는 것에 대해 언론과 국민들로부터 비판이 있다”며 “민주당이 공당으로서 깨끗하고 분명하게 ‘이런 것은 잘못됐기 때문에 취하한다’, ‘임미리 교수에게 미안하다’ 이 정도로 해줬으면 좋았을 것이다. 국민 감정에 맞지 않은 취하를 했다”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 뉴스1


박 의원은 ‘민주당이 사과하는 게 맞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민주당이 알아서 할 일”이라면서도 “임 교수의 사과 요구도 조금 과유불급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자로서 얘기할 수 있겠지만, 저는 진중권 교수가 뭐라고 하든 응답하지 않는다. 제가 고소하더냐”고 반문했다.

앞서 민주당은 고발 취하 당시 공보국 명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고발 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임 교수는 안철수의 싱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세계일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가 경향신문에 기고한 칼럼 ‘민주당만 빼고’. 경향신문 캡처


이에 임 교수는 “안철수 캠프에 이름이 오른 것은 아는 분이 넣은 것이고 캠프에는 가지도 않았다”고 즉각 반박한 데 이어 이튿날 “고발 철회와 함께 지도부의 사과 표명이 있어야 함에도 공보국 성명 하나로 사태를 종결 시키려 하고 있다”고 사과를 요구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