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3591 1102020021858183591 08 0805001 6.1.1-RELEASE 110 조선비즈 56686414 false true true false 1581985169000 1581985186000 미세먼지 천리안2B 발사 2002181545

“미세먼지 진짜 원인 밝혀낸다”… ‘천리안위성 2B’ 발사 ‘D-1’

글자크기
아시아 상공의 미세먼지 이동을 관측할 수 있는 첫 정지궤도 환경위성인 '천리안위성 2B호'(정지궤도 복합위성 2B호)가 예정대로 19일 발사된다.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천리안위성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께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우주센터에서 발사된다. 위성을 우주로 보내 줄 발사체는 아리안스페이스사의 아리안(Ariane)-5다.

조선비즈

천리안 2B호의 주요 부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천리안 2B호는 지난달 5일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떠나 항공편으로 6일 기아나 우주센터에 도착했다. 우주센터에서는 약 한달간 위성 상태 점검 등 발사 준비 과정이 진행됐다.

천리안 2B호는 한반도 상공 3만6000㎞ 정지궤도에서 미세먼지와 대기오염 유발 물질을 관측하는 세계 최초의 환경위성이다. 2022년 이후에 발사되는 미국 위성(TEMPO)과 2023년 이후 우주로 나가는 유럽 위성(Sentinel-4)과 함께 글로벌 환경감시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정부는 이 위성으로 한반도 해역의 녹조와 적조, 유류 유출 등도 관측해 해양환경 보호와 수자원 관리, 해양안전 등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19일 발사 뒤 한 달쯤 지나 위성이 고도를 높여 정지궤도에 안착하면 10월부터는 적조·녹조 등 해양환경 정보를, 내년부터는 미세먼지 같은 대기환경 정보를 관측해 한반도에 보내게 된다.

천리안 2B호의 관측 범위는 일본에서 인도네시아 북부, 몽골 남부까지다. 여기에는 필리핀,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싱가포르 등 총 13개 국가가 포함된다.

황민규 기자(durchma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