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4120 0562020021858184120 04 0402002 6.1.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6010000 1581986025000 中우한 전수조사 2002181531

“실험동물을 빼돌려 화난수산시장에 팔았다?”…우한 바이러스연구소장 ‘부인’

글자크기

웨이보의 삭제에도 중국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확산/ 中후베이성 코로나19 사망자 93명 추가…中 총확진자 7만2000명 넘어

세계일보

지난달 21일 오후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 입구에서 흰 방역복을 입은 중국 보건 당국 관계자들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우한=연합뉴스


중국과학원 산하 우한(武漢)바이러스연구소는 17일 연구소장인 왕옌이(王延?)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되는 우한 화난(華南)수산시장에 실험동물을 빼돌려 팔았다는 주장을 공식 부인했다.

시나망(新浪網) 등에 따르면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에는 이날 낮 12시쯤 “왕 소장이 연구소에서 실험동물을 빼돌려 화난수산시장에 파는 일이 잦았다”고 고발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글 작성자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연구원인 첸취안자오라고 자칭했다.

이 게시물은 게시된지 3시간만인 이날 오후쯤 안 돼 삭제됐다. 웨이보 최고경영자(CEO)인 왕가오페이(王高飛)는 자신의 웨이보에 “이 정보는 가짜뉴스로 웨이보 주소는 역외 IP”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웨이보의 삭제에도 중국 온라인에 이 게시물은 급속도로 확산됐다.

우한바이러스연구소가 코로나19 발원지로 수차례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입증하는 내부자 고발로 해석 가능해서다. 더구나 이 계정은 첸 연구원의 공식 사진 등을 첨부해 더욱 주목을 받았다.

논란이 확산되자 첸 연구원은 이날 오후 우한바이러스연구소를 통해 웨이보 계정은 도용된 것이라고 논란을 부인했다.

그는 홈페지이에 게재한 성명에서 “어떠한 고발성 정보도 배포하지 않았다”며 “신분을 사칭해 고발성 정보를 날조하는 행위에 매우 분개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법에 따라 유언비어를 날조한 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면서 "일련의 헛 소문으로 우리 연구소는 과학 연구에 큰 영향을 받았다”고 비난했다.

시나망 등은 첸 연구원이 최근 언론과 인터뷰를 하는 등 인지도가 높아 이번 가짜뉴스의 표적이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공식 사진을 첨부했다고 해서 내부 고발자로 확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도 내놨다.

한편 중국 후베이성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93명 추가 발생했다.

18일 후베이성위생건강위원회는 전날 하루동안 확진자가 1807명 늘었고, 사망자는 93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우한시에서만 72명이 사망했다.

18일 0시까지 기준 후베이성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5만9989명, 1789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현재 9117명은 중증이고, 1853명은 위중한 상태다. 이밖에 의심환자는 4194명이고, 누적 퇴원 환자수는 7862명이다.

이에 따라 중국 전역에서 코로나19으로 인한 누적 사망자와 확진자가 각각 1800명과 7만2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7일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총 1770명, 확진자는 총 7만548명이라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