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4823 0962020021858184823 05 0507001 6.1.2-RELEASE 96 스포츠서울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81987068000 1581987083000 휴스턴 우완 마르 테스 금지약물 적발 출장 정지 2002181701

휴스턴 이번에는 금지약물 복용, 우완 마르테스 162경기 출장 정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프란시스 마르테스 | MLB.com 캡처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바람 잘 날이 없다. 전자 기기 사용 사인훔치기 스캔들로 비난 받고 있는 휴스턴이 이번에는 금지약물 복용 사건을 일으켰다. 휴스턴 우완 투수 프란시스 마르테스(25)가 두 번째 금지약물 복용으로 16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MLB.com은 18일(한국시간) 도핑 검사를 받은 마르테스에게 볼데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볼데논은 신장의 기능을 활성화해 훈련량을 쉽게 늘리는 효과를 지닌 금지약물이다.

이로써 마르테스는 지난해 3월에 이어 두 번째 금지약물 복용으로 메이저리그(ML) 규정에 따라 한 시즌 전체를 뛸 수 없게 됐다. 마르테스는 지난해에는 80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마르테스는 도핑 검사 양성 반응이 밝혀지기 전까지 휴스턴 스프링캠프에 참가하고 있었다.

마르테스는 지난해 출장 정지 징계 이후 마이너리그에서 3경기를 소화했다. 그리고 이번 징계로 인해 올해는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마르테스의 빅리그 커리어는 2017년 32경기 54.1이닝 5승 2패 평균자책점 5.80이 전부다. 이후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했고 수술 전후로 마이너리그에서 7시즌을 뛰었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