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5153 0372020021858185153 01 0101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7565000 1581987576000 금태섭 선거를 조국 수호 총선 2002181401 related

김남국·김용민 등판에 민주당 내 ‘조국 총선’ 우려

글자크기

법무검찰개혁위 출신 김용민…‘조국백서’ 참여 김남국

“조국 재점화 좋을 것 없다”…“전국 영향력 제한적일 것”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입당인사와 영입인재 배치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일부 지역구의 경선과 본선 구도가 ‘조국 대전’을 연상케 하면서 당 내에선 우려가 커지고 있다.

18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은 전날 김용민 변호사를 경기 남양주병에 전략공천했다. 김 변호사는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시절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인물로 이탄희 전 판사와 함께 법무·검찰 개혁 권고안을 마련했다. 그가 출마하는 남양주병은 조국 사태 당시 조 전 장관의 저격수로 불린 주광덕 미래통합당 의원의 지역구다. 남양주병에서 친(親)조국과 반(反) 조국 세력의 대전이 벌어지는 셈이다.

조국 이슈는 민주당의 경선 과정에서도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김남국 변호사는 금태섭 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의 추가 공모에 신청하기로 했다. 김 변호사는 조국 사태 과정에 있었던 검찰과 언론 행태를 기록하기 위해 시작된 ‘조국백서추진위원회’ 필자에 참여 중인 인사다. 친(親) 조국 편에 섰던 김 변호사와 조 전 장관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견지해온 금 의원이 경선에서 맞붙는 셈이다.

여당 내에선 총선 과정에서 조국 이슈가 재점화되는 것에 대해 상당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조국 프레임의 등장 자체가 총선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것이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는 중도층의 표심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민주당 지도부 인사는 통화에서 “총선이 조국 프레임으로 가는 것은 여당 입장에서 좋을 것이 없다”며 “최대한 ‘조국대전’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한 의원 역시 “조 전 장관이 잘했다, 잘못했다 등 시시비비를 떠나서 제도 개선이 완전히 되지 않은 상황에서 공정 이슈가 다시 나오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며 걱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들이 선거에 미칠 파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다른 민주당 의원은 “남양주병은 전국적인 영향력이 큰 지역구가 아니기 때문에 해당 지역구가 전국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강서갑 경선에 대해서도 “경선 과정에서 조국 이슈가 불거지면 좋을 것이 없지만, 추가 공모 절차에 따라 지원한 후보자인데 딱히 취할 수 있는 조치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지도부 인사는 “김용민 변호사가 조 전 장관과 연관이 크게 없고 검찰개혁에 충실한 인사로 평가 받고 있어서, 남양주병에서 경쟁력이 충분할 것이라는 판단이 있었다”며 “지역구 본선에선 조국 구도보다 검찰개혁의 구도로 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김남국 변호사의 공모에 대해선 “(김 변호사가 추가 공모를) 독단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보이는데, 뜬금없다”며 당 지도부와의 사전 교감 가능성을 일축했다.

ren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