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5158 0032020021858185158 05 05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7574000 1581987583000 메시 우레우스 올해의남자 선수 2002181701

메시, 해밀턴과 라우레우스 올해의 남자선수 영예…팀 종목 최초

글자크기

올해의 여자선수에는 미국 체조 스타 바일스…통산 세 번째 수상

교포 선수 클로이 김은 액션스포츠 부문 2연패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에서 뛰는 골잡이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팀 스포츠 선수로는 처음으로 라우레우스 스포츠 어워드 올해의 남자선수로 선정됐다.

메시는 18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0 라우레우스 스포츠 어워드에서 국제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영국)과 함께 올해의 남자선수상을 받았다.

2000년 창설돼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이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공동 수상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메시는 축구뿐만 아니라 팀 스포츠 선수로는 최초로 올해의 선수에 뽑혔다.

라우레우스 스포츠 어워드는 해마다 올해의 남녀 선수, 팀, 신예, 컴백, 장애인체육, 액션스포츠 부문에 걸쳐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또는 팀에 시상한다.

후보 선정은 70개 나라의 1천여명의 스포츠 미디어 관계자들의 투표로 이뤄지고 최종 수상자는 라우레우스 월드 스포츠 아카데미가 선정한다.

연합뉴스

올해의 남자선수상을 공동 수상한 루이스 해밀턴.
[AFP=연합뉴스]



메시와 해밀턴은 타이거 우즈(골프·미국), 라파엘 나달(테니스·스페인), 엘루이드 킵초게(육상·케냐), 마크 마르케스(모터사이클·스페인)와 경쟁했다.

메시는 2018-2019시즌 프리메라리가에서 36골을 터트려 여섯 번째 득점왕에 오르며 바르셀로나의 우승을 이끌었다. 또한 한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에게 주는 발롱도르를 역대 최다인 6번째 수상하기도 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메시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팀 스포츠 선수로는 처음으로 올해의 선수가 돼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해 개인 통산 6번째 F1 챔피언에 오른 해밀턴도 이 시상식에서 처음으로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지난해 세계체조선수권대회 5관왕에 오른 시몬 바일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의 여자선수상은 지난해 세계체조선수권대회에서 5관왕에 오른 시몬 바일스가 차지했다.

앨리슨 펠릭스(육상), 메건 러피노(축구), 미케일라 시프린(스키·이상 미국) 오사카 나오미(테니스·일본), 셸리 앤 프레이저-프라이스(육상·자메이카)와 최종 후보에 오른 바일스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이자 2017년을 포함해 통산 세 번째 올해의 여자선수로 선정됐다.

미국의 하지장애 노르딕스키 선수 옥사나 마스터스는 올해의 장애인 선수로 우뚝 섰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남자 럭비 대표팀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과 미국 여자 축구대표팀 등을 제치고 올해의 팀으로 뽑혔다.

연합뉴스

공로상을 받은 전 NBA 스타 디르크 노비츠키.
[로이터=연합뉴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금메달리스트인 교포 선수 클로이 김(미국)은 지난해에 이어 액션스포츠 부문 2연패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독일 출신의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디르크 노비츠키는 공로상을 받았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