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5170 0912020021858185170 08 0801001 6.1.3-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7601000 1581987611000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3종 2002181645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3종에 '쿼드카메라' 장착한다

글자크기
더팩트

LG전자는 후면 카메라 4개를 장착한 실속형 스마트폰을 올해 2분기부터 중남미 및 유럽 지역에 순차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면 카메라 4개 장착해 프리미엄급 성능 구현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LG전자가 실속형 스마트폰 제품군에서도 카메라 4개(쿼드카메라) 시대를 열었다.

LG전자는 중저가형 실속형 스마트폰 3종(K61·K51S·K41S)을 올해 2분기부터 중남미 및 유럽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구체적인 가격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업계는 스마트폰 3종에 35만 원 수준의 가격이 책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스마트폰 3종은 후면에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프리미엄급 고급 렌즈 4개를 탑재했다.

특히 K61은 4800만 화소, K51S는 3200만 화소, K41S는 1300만 화소 표준 렌즈를 각각 장착, 뛰어난 카메라 성능을 갖췄다.

스마트폰 3종에 공통으로 탑재된 접사 렌즈를 사용하면 3~5cm 거리의 가까운 피사체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또한, 실속형 3종에는 편리한 인공지능(AI)도 담겼다. AI 카메라는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준다.

카메라에서만 강점이 있는 건 아니다. LG전자는 동영상을 즐기는 소비자가 많아진 것을 고려해 6.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전면 베젤을 최소화했다.

스마트폰 3종은 전면 카메라가 차지하는 면적도 줄였다. 이를 위해 K61과 K51S에는 '펀치홀', K41S에는 'V노치' 스타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외에도 가로가 넓은 시네마틱 화면 비율(K61 19:5:9, K51S·LG K41S 20:9)을 구현, 화면 몰입감을 높였다.

스마트폰 3종은 배터리, 음향, 내구성 등 핵심 기능에도 집중한 제품이다.

LG전자는 3종에 40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동영상 시청, 웹서핑 등 전력 소비가 많은 멀티미디어 환경에서 배터리 걱정을 덜었다.

또 스마트폰 3종은 DTS:X 3D 입체 음향 기능을 탑재, 최대 7.1채널의 영화관 같은 고품격 입체 음향을 구현한다.

제품은 미국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 내구성도 강화했다. 이 표준은 군 작전을 수행하기에도 충분한 내구성을 갖췄다는 의미로 저온, 습도, 고온, 진동, 분진, 방수 등을 테스트한다.

마창민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 전무는 "프리미엄급 성능과 경쟁력 있는 가격을 갖춘 실속형 제품을 지속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rock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