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5367 1092020021858185367 03 0301001 6.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7771000 1581988847000 35년 연속 매출 2002181531 related

35년 연속 매출 50위권 안 기업은 삼성전자 등 8곳 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출 상위 50위 안에 35년 연속으로 오른 대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8곳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기업 중 70%는 순위에서 빠지거나 주인이 바뀌는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는 1984년부터 35년 동안 상장사 매출 상위 50대 기업의 성장성을 분석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과를 오늘(18일) 발표했습니다.

1984년 당시 매출 50위에 이름을 올렸던 기업 중 70%인 35곳이 2018년엔 순위 밖으로 밀려나거나 주인이 바뀐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5년 연속 매출 50위에 꾸준히 오른 기업은 ▲ 삼성물산(1984년 3위→2018년 13위) ▲ 현대건설(4위→27위) ▲ 삼성전자(8위→1위) ▲ LG전자(9위→7위) ▲ 대한항공(11위→19위) ▲ 대림산업(13위→29위) ▲ 현대자동차(15위→3위) ▲LG화학(18위→10위) 등 8곳에 불과합니다.

특히 삼성전자는 1984년 매출 1조3천억 원에서 2018년 170조3천억 원으로 120배 넘게 성장하고 2002년부터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2010년대 들어 대기업들의 매출 증가가 둔화하거나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984년 국내 매출 상위 50위에 포함된 기업들의 총매출액은 34조 원인데, 35년이 지난 2018년 매출액은 872조 원으로 25배 넘게 성장했습니다.

매출 50위 기업에 드는 기준도 1984년 매출 2000억 원 수준에서 2018년에는 매출 4조 원 이상으로 높아졌습니다.

35년 동안 업종별 부침도 두드러져 건설·상사 기업들은 1980∼1990년대 매출 상위권에 많이 올랐지만 2010년대에는 많이 줄었습니다. 섬유·식품업도 1980년대에는 5∼6개 업체가 상위 50위에 들었지만 2018년에는 CJ제일제당 한 곳만 자리를 지켰습니다.

반면 전기·전자, 정보통신(IT), 자동차, 유통 등 업종은 성장세가 확연했습니다.

2018년 매출 50위권에 IT 업종은 12곳, 자동차 업체는 4곳으로 늘었고, 최근 50위권 중 10%가 이마트, 롯데쇼핑 등 유통업체들입니다.

조사는 상장사 중 금융업을 제외한 제조·서비스 업종의 연도별 개별·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을 토대로 이뤄졌습니다. 중간에 주인이 바뀐 기업은 제외됐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민경 기자 (ball@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