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6971 0032020021858186971 04 04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1990354000 1582017088000 우한 전수조사 2002181701

中우한 코로나19 전수조사 '허점' 논란에 결국 재조사

글자크기

신임 우한 당서기 "3일 내 전수조사 완벽히 마치겠다"

"기존 전수조사 당시 검사관 못 만난 우한 주민 수두룩"

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 돌보는 우한 의료진
[글로벌 타임스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대한 전수조사가 허점투성이라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신임 우한 당서기가 기존 조사의 허점을 인정하고 3일 내 전수조사를 새롭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18일 관영 글로벌 타임스 등에 따르면, 왕중린(王忠林) 신임 우한 당서기는 지난 16일 코로나19 방역 지휘 본부 회의에서 "기존에 우한에서 실시한 전수조사는 정밀하지 못하고, '그물코'가 너무 컸다"면서 "저인망식 전수조사를 3일 이내에 마치겠다"고 말했다.

왕 당서기의 이 발언은 코로나19 방역 실패로 경질된 마궈창(馬國强) 전 당서기의 우한 시민 전수조사 결과가 실제와 다르다는 여론의 지적을 공식적으로 인정한다는 의미다.

왕 당서기는 3일간 모든 의심환자와 발열환자에 대해 검사를 시행하고, 확진환자와 밀접 접촉자 점검, 모든 거주지 24시간 봉쇄식 관리 등을 통해 전수조사를 다시 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우한 전시장의 신종코로나 환자 위한 병상
(우한 AFP=연합뉴스) 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전시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환자를 수용하기 위한 병상들이 설치되고 있다. 중국 우한시 당국은 전시장과 체육관을 포함한 세 곳을 신종코로나 임시병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leekm@yna.co.kr [2020.02.13 송고]



앞서 마 전 당서기는 지난 11일 전체 우한 시민 중 99%인 1천59만명을 전수조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마 전 당서기의 발표 이후 우한에서는 검사관을 만난 적이 없다는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 쏟아져 나왔다.

왕 당서기는 "과학적이고, 엄격한 방식을 통해 책임 있는 태도로 전수조사를 진행하겠다"면서 "한 가구, 한 환자도 빠뜨릴 수 없다는 각오로 발열환자와 의심환자에 대한 핵산 검사를 통해 검사 정확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우한시 당국은 또 경증 환자 치료를 위한 야전병원 10곳을 추가로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야전병원 10곳이 추가되면 경증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병상 수는 1만1천465개로 늘어난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