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7067 0182020021858187067 06 0601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0438000 1581990493000 이혼 이상아 방송 2002181445 related

이상아 "오늘은 편히 잘 수 있다"…`밥은 먹고 다니냐?` 출연 소감 전해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배우 이상아가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이상아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밥은 먹고 다니냐. 너무 잘 봤다. 김수미샘과 윤정수씨에게 글구 제작진들께 진심으로 애정 담긴 방송으로 만들어주심에 감사하단 말씀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편히 잘수 있을 것 같다"며 홀가분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17일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상아는 세 번의 이혼과 관련해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놔 주목을 받았다.

이상아는 "세 번의 결혼 다 브레이크가 있었다. 브레이크 있으면 결혼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첫 번째(결혼)도 청첩장을 돌리고 일주일 남긴 상황에서 남자가 결혼하지 말자고 했었다"며 "불안함을 극복하고 결혼했으나 결국 이혼하게 됐다"고 말했다.

두 번째 결혼과 관련해선 "(첫 남편과) 이혼하고 바로 1년 만에 재혼했다"며 "그때는 제가 계산적으로 했다. 첫 번째 결혼이 실패했기 때문에 '나 괜찮은 사람, 여유있는 사람이랑 결혼해'라고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 컸다"고 고백했다.

이후 불어난 빚으로 이혼하게 된 이상아는 "빚이 너무 많아졌다. 7억~8억원 정도였다. 조금씩 갚기도 하고 협박전화도 받았다. 제가 보증을 다 서줬다. 답답해하는 분들도 많지만 부부가 잘 살기 위해서 해보려고 하는건데 부탁을 거부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느냐"고 털어놨다.

세 번째 만남과 헤어짐에 대해선 "우리 딸이 아기일 때 아빠를 만들어줘야 한다는 생각이 컸다. 당시 제가 힘들 때였는데 그때 남편이 도와줬다. 그게 너무 고마웠다. 그런 사람한테는 의지하면서 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상아는 "세 번째는 나중에 힘들어서 헤어졌다. 이게 자꾸 빚이 늘어나는 거다. 결혼할 때마다 늘어나니까 이게 뭐지 싶더라. 세 번째 결혼 때는 사기를 크게 당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13년 살았다. 끝까지 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지키고 있었다. 그러다가 또 바닥을 치니까…"라며 힘들었던 심경을 밝혔다.

1972년생인 이상아는 지난 1984년 KBS 드라마 'TV문학관 - 산사에 서다'로 데뷔했다.

이후 지난 19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초반까지 김혜수, 하희라와 함께 '88 트로이카'로 불리며 하이틴 스타로 활약했다.

지난 1997년 개그맨 김한석과 결혼한 이상아는 1년 뒤 이혼했다. 이후 지난 2000년 사업가와 재혼했으나 이혼하고 지난 2000년 말 기업가와 13년간 결혼생활을 이어오다 이혼했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