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7714 1132020021858187714 04 0401001 6.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1088000 1581991841000 크루즈선 승객 하선 2002181601

日 크루즈선 탑승 미국인 338명, 전세기로 귀국…14명 양성반응

글자크기

양성 환자 14명 다른 환자와 격리해 대피시키기로 결정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엄지영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미국인들이 하선해 전세기로 귀국했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미국인 338명이 전세기편으로 귀국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하면서 탑승객들이 지난 3일부터 전원 격리 생활을 해왔다.미국 정부는 이에 따라 이 크루즈선 승객 중 미국인 338명을 전세기 2대를 이용해 미국으로 귀국시켰다.

이들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감독 아래 또다시 14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일본에서 약 2주간에 이어 모두 4주에 이르는 격리 생활을 거치게 된다.그러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14명이 함께 귀국 전세기에 오르면서 일각에서는 논란도 일고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미 정부는 이번 전세기 투입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된 크루즈선 탑승 미국인 46명에 대해서는 귀국 전세기 탑승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일본 병원에 남아 치료를 받고 있다.

미국 관리들은 이들 14명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한 뒤 코로나19 양성이라는 검사 결과를 통지받아 불가피하게 함께 귀국길에 오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와 보건복지부(HHS)는 전문가들과 상의한 뒤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는 양성 환자 14명을 다른 환자와 격리해 대피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이들은 전세기 내에서도 다른 환자들과 격리된 채 미국으로 건너왔다. 그러나 공항으로 이동하는 버스 안에서 약 40분간 일반 승객들에게 노출됐다.

circle@kukinews.com

쿠키뉴스 엄지영 circle@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