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8294 0362020021858188294 01 01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1740000 1581991904000 조국 백서 김남국 금태섭 지역구 출마 2002181531 related

금태섭 “민주당 위해 김남국 막아내야… ‘조국 선거’ 안돼”

글자크기
‘조국백서’ 김남국 변호사 서울 강서갑 도전에

“조국 수호 선거 치르는 건 자칫 오만한 자세로 비칠 수 있어”

“착오 인정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 치러야” 잇단 소신 발언
한국일보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다른 의원들을 바라보고 있다. 한편 '조국백서추진위원회'의 필자였던 김남국(38) 변호사는 금태섭 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추가 공천 신청을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도전장을 낸 ‘조국백서’의 필자 김남국 변호사의 행보에 대해 “우리 당을 위해 제가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변호사의 출마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번 선거를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 강서갑이 19대 총선에서 노원갑이 돼선 안 된다”고 힘 줘 말했다. 19대 총선에서 당시 당이 노원갑에 막말 논란의 ‘나꼼수’ 김용민 후보를 공천했다 총선 패배를 맛본 사태가 재현돼선 안 된다는 지적이다.

금 의원은 그러면서 “절대 다수의 국민들은 우리가(민주당이) 판단 착오 있고 실수도 있지만 문 정부가 잘해서 성공하길 바란다고 생각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저희가 자기 교정 능력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임명은 이미 지나간 일인데 ‘조국 수호’가 이슈가 되는 선거 치르는 건 미래 바라보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자칫 유권자들에게 우리가 하는 일이 결코 틀리지 않다는 오만한 자세로 비칠 수 있다. 판단 착오를 인정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 치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금 의원은 “(지역 발전을 위한다는 김 변호사의 출마의 변을) 저도 들었는데, 과연 누가 그렇게 볼까 싶다”며 “저희 지역에 살지도 않으시는 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소신 발언으로 당에 미운 털이 박혔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저는 후보자의 입장이니 당에서 하는 일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고 열심히 해서 반드시 승리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금 의원은 앞서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을 ‘빨간 점퍼 입은 민주당 의원’으로 비난한 것에 대한 질문에는 “당이 다양한 견해 갖고 토론과 협의 통해 나아가는 게 장기적으로 건강해지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비판의 말씀을 격려의 말씀 못지 않게 잘 들어야 한다”며 “김대중 대통령도 말씀하셨듯 정치는 국민보다 반 발짝 앞서가야 한다. 맞춰나가면서도 앞서서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