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3086 1082020021858193086 06 0602001 6.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82001816000 1582001906000 물어보살 방송 예고편 거짓 정정 2002181745 related

'물어보살' 첫사랑을 암으로 떠나보낸 男…거짓 사연 논란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희 인턴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첫사랑의 죽음을 얘기한 한 남자의 사연이 거짓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여자친구를 암으로 떠나 보냈다'는 사연을 가진 한 남성이 출연해 자신의 과거 상처를 털어놓고 상담을 요청했다.

그에 의하면 "여자친구와는 대학 시절 선후배 사이로 만난 뒤 4년간 짝사랑하다 사귀게 됐다"며 "하지만 연애한 지 1년 만에 여자친구가 암으로 25살에 사망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그는 "여자친구가 유언도 없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자, 정신적 충격 때문에 정신과 치료도 받고 결국에는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밝혀 시청자들과 MC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MC 서장훈과 이수근은 그를 향해 "버텨야 한다. 삶을 포기하고 시간이 가기만을 바라지 말아라"라고 당부했다. 또, "남은 삶을 열심히 사는 것이 먼저 떠난 여자친구도 기뻐할 일이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이 방송이 나간 후 그의 사연이 모두 거짓이라는 제보가 쏟아졌다. 방송 후 업로드된 클립 영상에는 해당 남성의 지인들로 추정되는 이들의 분노 섞인 댓글이 이어졌다.

"허언증 아직도 못 고쳤냐?", "거짓말 치네. 대학교 선후배 4년 짝사랑? 나랑 2년 사겨놓고 또 신분 세탁하냐.", "이젠 고인까지 건드냐. 남의 빈소 사진에 자기 사진 합성해서 영정사진 프로필 사진으로 해놓고 코스프레를 하냐." 등의 충격적인 내용을 전해 논란이 커졌다.

이에 해당 사연이 소개된 클립 영상은 채널 운영자에 의해 삭제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캡처, 네이버TV 댓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