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1130 0252020021858201130 04 0402002 6.1.3-RELEASE 25 조선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013753000 1582013790000 中 하루 확진자 1000명 2월 중하순 절정 2002190701

中 우창병원장도 우한 폐렴으로 사망…의료진 3000여명 감염

글자크기
중국 우한 폐렴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우한에서 환자 진료에 전력을 쏟고 있는 우창병원의 원장마저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우한 폐렴으로 18일 숨진 류즈밍 우창병원장/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환구망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류즈밍 우창병원장은 우한 폐렴의 원인인 코로나19에 감염돼 투병하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51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중국 후베이성 출신인 류 원장은 우한대 의대를 졸업한 후 신경외과 분야의 전문의로 일했다. 그가 병원장으로 일했던 우창병원은 2014년 설립된 종합병원으로 우한 폐렴 사태가 발생한 후 우한 지역의 첫번째 거점 병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우한 폐렴이 확산되면서 중국 의료진의 희생도 늘고 있다. 최초로 우한 폐렴의 위험을 경고했던 의사 리원량이 코로나19에 감염돼 목숨을 잃었고 14일에는 우창병원에서 일했던 59세의 간호사도 이 병으로 숨졌다.

중국 국가질병통제센터는 지난 16일 발표에서 11일까지 감염된 의료진 수가 3019명에 이르고 이 중 1716명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진상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