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6014 0432020021858206014 05 0501001 6.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33154000 1582033206000 알더베이럴트 부상 손흥민 2002191101

펄펄 날던 손흥민, 오른팔 골절상 악재 '이번 주 수술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50호 골 고지' 돌파와 더불어 프로 데뷔 이후 첫 5경기 연속골로 펄펄 날던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부상 악재에 발목을 잡혔습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지난 일요일 아스톤 빌라와 경기 도중 오른쪽 팔이 부러져 이번 주에 수술을 받게 됐다"며 "수술 이후에는 재활 때문에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된다"라고 발표했습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펼쳐진 아스톤 빌라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추가 시간 2대 1을 만드는 득점에 이어 후반 추가 시간 3대 2 승리를 이끄는 '극장골'을 꽂았습니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번 시즌 15·16호 골(정규리그 8·9호 골)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통산 50·51호 골까지 작성했고, 5경기 연속골에도 성공하며 토트넘의 해결사로 이름값을 했습니다.

하지만 손흥민은 전반전 킥오프 31초에 델리 알리의 후방 패스를 받아 오른쪽 측면에서 빠르게 역습에 나서는 순간 아스톤 빌라의 중앙 수비수 에즈리 콘사와 강하게 충돌하며 넘어졌습니다.

손흥민은 쓰러지는 순간 오른팔로 땅을 짚었습니다.

전반전이 끝나고 팀 닥터에게 오른쪽 팔 부위 통증을 호소한 손흥민은 후반에도 그대로 출전했습니다.

팀의 핵심 공격수인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상황에서 손흥민까지 빠질 수 없어서였습니다.

결국 손흥민은 후반 추가 시간 결승 골을 책임지면서 팀의 승리를 끌어냈지만 오른팔 골절이라는 치명적인 결과를 얻고 말았습니다.

손흥민은 지난 2017년에도 오른팔 부상으로 한동안 고생했습니다.

그는 2017년 6월 치러진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에서 전반 30분께 공중볼을 다투다 착지 과정에서 오른팔로 땅을 짚은 뒤 고통을 호소한 뒤 교체됐습니다.

진단 결과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 골절' 판정을 받은 손흥민은 수술대에 올라야 했고, 그라운드 복귀까지 2개월 가까이 소요됐습니다.

손흥민의 부상은 토트넘에도 큰 악재입니다.

원톱 스트라이커 자원인 케인이 지난 1월 햄스트링 수술로 4월에나 복귀가 예상되는 가운데 케인의 몫까지 뛰면서 득점포 행진을 거듭해온 손흥민까지 오른팔 골절로 수술을 받게 돼 공격력에 치명적인 구멍이 생겼습니다.

더군다나 토트넘은 당장 한국시간 20일 오전 RB 라이프치히(독일)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를 치러야 하는 상황에서 '해결사' 손흥민이 빠지는 대형 악재를 떠안았습니다.

토트넘을 이끄는 무리뉴 감독으로선 케인과 손흥민의 '차·포'를 다 떼고 프리미어리그 후반기 일정을 치러야 하는 최악의 상황을 겪게 됐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권종오 기자(kjo@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