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6032 1112020021858206032 03 0305001 6.1.3-RELEASE 111 서울경제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82033375000 1582033382000 삼성전자 퀄컴 5G 모뎀칩 생산 계약 2002190845 related

“삼성전자, 퀄컴과 5G 모뎀칩 생산계약”

글자크기

시장점유율 늘어날 듯...삼성 파운드리 사업 활성화 전망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005930)가 스마트폰 등 기기를 5G 무선 데이터망에 연결하는 퀄컴의 X60 모뎀칩을 생산하게 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계약 체결로 경쟁사이자 글로벌 파운드리 업계 1위인 대만 TSMC와 삼성전자의 시장점유율 격차가 줄어들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퀄컴의 5나노(㎚) X60 모뎀칩 일부를 생산할 예정이다. X60은 삼성전자의 5나노 공정을 통해 만들어질 것이며 기존 모델에 비해 더 작고 전력 효율이 좋은 칩이 될 것이라고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세계 2위의 반도체 제조업체인 삼성전자는 글로벌 파운드리 업계에서는 후발 주자였으나 7나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파운드리 시장 2위까지 올라섰다. 업계 1위인 TSMC와의 기술 격차는 줄였으나 시장 점유율 등에서는 아직 큰 차이가 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삼성이 X60 일부만 생산하지만 많은 모바일 기기에서 X60 모뎀이 사용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삼성의 파운드리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올해도 5나노 칩 양산을 시작하는 TSMC에 대항해 시장점유율을 회복하기 위해 이 기술을 강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3나노 반도체 미세공정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3나노 반도체는 최근 공정 개발을 완료한 5나노 제품에 비해 칩 면적을 약 35% 이상 줄일 수 있고 소비전력을 50% 감소시키면서 성능은 30%가량 높일 수 있다. 3나노 반도체는 2022년부터 양산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노력 덕분에 시장점유율도 높아지고 있다. 트렌드포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4분기 삼성전자의 시장점유율은 TSMC의 시장점유율(52.7%)보다 17.8%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TSMC도 5나노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달 TSMC 임원들은 상반기에 5나노 생산량을 늘리기 시작할 것이며 2020년에는 TSMC의 매출의 1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