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6217 0202020021858206217 06 0602001 6.1.3-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36587000 1582036685000 불청 최민용 한정수 186cm 2002190931 related

‘불타는 청춘’ 한정수 “1년이 지나면 법적으로 새 친구”…한정수만의 유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불타는 청춘’의 한정수가 돌아왔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오랜만에 한정수가 돌아왔다.

이날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청춘들은 서로를 반가워했다. 최성국은 “광규 형 새해 이미지를 바꾸려고 한다. 도와줘라”라며 “점잖은 이미지로”라고 했다. 김광규는 “어머니가 남자가 장가를 가려면 말을 안 해야 된다고 하시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광규는 마스크를 썼다. 이에 최성국은 “형은 마스크를 써도 형인지 알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돌아온 친구는 한정수였다. 청춘들은 새 친구가 한정수임을 알고 반가워했다. 최민용은 한정수를 보자 “키가 186cm가 아닌 거 같다”고 농담을 건넸다. 앞서 제작진이 한정수에 대해 키가 186cm라고 설명한 데에 대한 농담인 것이다. 그러자 한정수는 “(지금 신은 신발의) 굽이 조금 낮다”고 답했다.

한정수는 자신이 진짜 새 친구라고 했다. 한정수는 “1년이 지나면 법적으로 새 친구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한정수는 “2018년 11월이 힘들 때였는데, 그걸 다 겪고 다시 새롭게 태어났다”며 자신이 새 친구인 이유를 설명했다.

한정수는 ‘ 불타는 청춘’에 나오지 않은 동안 변화가 없었다고 했다. 최성국이 놀랄 만한 소식, 열애 소식은 없냐고 묻자, 한정수는 “있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안혜경은 한정수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한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선 것이었다.

한정수가 기억을 하지 못하자 청춘들은 한정수에게 왜 기억을 못 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한정수는 “옛 기억을 잊고 싶었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구본승은 “정수 형 같다”며 한정수만의 유머를 받아들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