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6664 0362020021958206664 02 0207001 6.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41600000 1582041770000 30번 환자 동선 추가 감염원 2002190901 related

대구 31번 환자, 한방병원 입원 중 검사 두 번 거부… 교회ㆍ뷔페 돌아다녀

글자크기
증상 1주일 후에야 코로나19 확진… ‘슈퍼 전파자’ 우려

30번 환자 서울대병원 진료, 지하철로 용유도ㆍ경인아라뱃길行
한국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대구시 동구의 한 호텔에 18일 영업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대구=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대구에서 확인된 국내 31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환자(61ㆍ여)는 증상이 발현된 뒤에도 신종 코로나 검사를 거부한 채 약 일주일간 병원과 교회, 호텔 등 공공장소를 수시로 오갔다. 특히 이 환자가 11일 동안 입원한 한방병원에서 증상이 시작됐다는 점에서 병원 내 감염을 확산하는 등 ‘슈퍼 전파자’로 활동했을 가능성이 높다. 31번 환자는 지난해 12월 이후 해외에 다녀온 적이 없고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와 접촉한 적도 없다. 때문에 16일 확진 판정된 29번(82), 30번(68) 환자 부부와 마찬가지로 지역사회 감염이 의심된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31번 환자(대구시 서구 거주)는 지난 6일 오후 10시 30분 당한 교통사고로 인해 7일 오후 9시부터 17일까지 대구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 환자는 4인실에서 지냈으며 같은 시기 병원에 입원했던 환자는 33명이다.

31번 환자는 입원 중이던 8일부터 인후통, 오한 등 신종 코로나 관련 증세를 느끼기 시작했다. 다만 중대본은 환자가 38.8도의 고열을 보인 10일을 증상 발현일로 보고 있다. 병원 측은 이날에 이어 환자의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에서 폐렴 증상을 확인한 15일 두 차례에 걸쳐 신종 코로나 검사를 권유했으나 환자가 거부했다고 밝혔다. 31번 환자는 증상발현 일주일 후인 17일에야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고 18일 확진 판정 뒤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 중이다.
한국일보

신종 코로나 31번째 확진자 방문 행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가 미뤄지는 동안 31번 환자는 지속적으로 입원 중이던 병원을 빠져 나와 공공장소를 활발하게 오갔다. 9일과 16일에는 신도가 300여명인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의 예배에 참석해 2시간가량 머물렀다. 15일에는 하루 1,000여명이 이용하는 곳으로 알려진 동구 퀸벨호텔 2층 뷔페식당에서 1시간 30분가량 지인과 점심식사를 했다. 입원 직전인 6일까지는 대구 동구에 있는 직장(C클럽)에 출근했고, 지난달 29일에는 SRT로 이동해 서울 강남의 본사를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30번 확진환자도 지난 6일 기침ㆍ오한ㆍ근육통 증상 발현 이후 활발히 지역사회를 오간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특히 의료기관을 5차례, 약국을 2차례 방문해 남편(29번 환자)과 마찬가지로 면역력이 약한 누군가에 감염원이 됐을 가능성이 있다.

환자는 지난 5일부터 7일 새벽 서울 중구의 회사에 출근했고, 8일 오전에는 남편과 함께 서울대병원에서 소화기내과 진료를 받았다. 10일 오전에는 강북서울외과의원을 방문한 뒤 지인들과 함께 지하철을 타고 인천 용유도, 경인아라뱃길 등을 방문한다. 이 과정에서 동대문ㆍ종로3가 등 서울지하철 5개역, 인천공항ㆍ디지털미디어시티역 등 공항철도 5개역을 거쳤다. 이후 오후 7시쯤 집 근처인 지하철 동묘앞역과 단골온누리약국에 들렀다. 13일 낮 12시쯤에는 명륜진사갈비 서울동묘점에서 식사한 뒤 인근 스타벅스 동묘앞역점에 들렀다. 다음날 오전 9시20분에는 택시를 이용해 회사에 출근했고, 약 한 시간 뒤엔 다시 강북서울외과병원, 단골온누리약국을 찾았다. 15ㆍ16일에는 신종 코로나 확진을 받은 남편 간호를 위해 고려대 안암병원과 자택을 오갔다.

보건당국은 29~31번 환자의 감염원 파악을 위해 증상 발현일 이전 2주간의 행적으로 조사범위를 확대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환자들의 동선상 모든 경로를 의심상태로 놓고 유증상자 여부, 해외여행 여부 등을 폭넓게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대구=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