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6795 0042020021958206795 05 0501001 6.1.3-RELEASE 4 YTN 0 false false true false 1582046618000 1582047004000 NFL 한국인 키커 구영회 방출 1년 재계약 성공 2002191201

'혹사 논란' 이문규 감독, 재계약 실패...공개모집 다시 지원할까

글자크기
[앵커]
12년 만의 올림픽 본선 쾌거를 달성하고도 '혹사 논란'의 중심에 섰던 여자농구 대표팀의 이문규 감독이 결국 재계약에 실패했습니다.

올림픽을 이끌 사령탑은 공개모집으로 결정하기로 했는데, 이문규 감독이 다시 지원할 수 있는 길을 열어둬 또 다른 논란이 예상됩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자농구 대표팀은 올림픽 최종 예선에서 3위를 차지하며 12년 만의 본선 진출 쾌거를 달성했습니다.

하지만 영국전에서 주전 3명을 40분 내내 뛰게 하고 나머지 2명도 35분 이상 출전시킨 이문규 감독은 '혹사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자 농구협회는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고 이달로 계약 기간이 끝나는 이문규 감독의 거취를 논의했습니다.

이 감독은 회의에 참석해 '혹사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지만, 이후 거취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이문규 / 여자농구 대표팀 감독 : 선수들이 너무 힘들어하고 나 역시도 힘들고 더는 내가 할 수 있는 얘기가 아닌 것 같아서 (답변을) 안 하겠습니다.]

격론 끝에 경기력향상위원회가 내린 결론은 이문규 감독과 재계약을 하지 않고, 올림픽을 이끌 사령탑을 공개모집으로 다시 뽑겠다는 것입니다.

[추일승 / 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원장 : 이번 계약에 대해 연장은 안 하는 걸로 하고, 올림픽만을 위한 감독을 선발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봅니다.]

경기력향상위원회는 이문규 감독의 선수 기용 방식과 불화 논란 등에 대해서는 모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경기 외적인 문제를 고려할 때 이 감독은 적임자가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추일승 / 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원장 : 팬도 있고 미디어도 있고 연맹이나 조직도 있고 그런데 그 부분에서 조금 소통이 미흡했다는 문제점은 공감했습니다.]

농구협회는 경기력향상위원회의 결정 사항을 반영해 이번 주말 이사회를 통해 감독 선임 절차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도쿄올림픽 대표팀 감독 공모에는 이문규 감독이 다시 지원할 수 있는 길을 열어놔 또 다른 논란의 불씨를 남겼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