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7333 1092020021958207333 04 0401001 6.1.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53889000 1582058602000 WHO 코로나19 19일 제네바 2002191131

WHO “중국 파견 전문가팀, 우한 방문할 수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에 파견된 국제 전문가팀이 코로나19가 시작한 우한을 방문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현지시각 18일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모든 옵션이 열려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 전문가들은 지난 1월 우한에 간 적이 있다"면서 "전문가들의 방문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최근 WHO는 코로나19 조사를 위해 국제 전문가를 중국에 파견했으나, 정작 발병 근원지인 후베이성과 우한을 방문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또 "중국 밖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 한 달이 넘었다"면서 "지금까지 중국 외 지역의 경우 12개국에서 사람 간 전염 사례가 92건 발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현재 우리는 중국 외 지역에서 질병의 심각성이나 사망률에 대한 의미 있는 비교를 할 정도로 충분한 자료가 없다"면서 "우리는 코로나19 확진 사례와 결과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으려고 (코로나19 발생) 국가들에 대해 알아보는 중"이라고 알렸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같은 특정 사례를 제외하고는 아직 지속해서 (중국 외 지역에서) 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을 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브리핑에 배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도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와 관련 "예상했던 것보다 전염이 더 많았다"면서도 일본 당국이 탑승자를 내보내는 데 필요한 공중보건 조처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WHO의 지원으로 많은 국가가 (코로나19에) 스스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21개국에 개인 보호 장비를 보냈고 다음 주에는 106개국에 추가로 장비를 보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주말이면 아프리카에서 40개국, 미주에서 29개국이 코로나19를 진단할 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WHO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중국의 경우 코로나19 사망자는 천870명, 확진자는 7만2천528명, 중국 외 지역에서는 25개국에서 사망자 3명, 확진자 80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철호 기자 (manjeo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