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7647 1022020021958207647 05 0506003 6.1.1-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82057661000 1582057686000 모리뉴 손흥민 이번 시즌 복귀 확신 못해 2002191301

[In 엔필드] 케인이어 손흥민도 쓰러졌다...토트넘 골은 누가 넣나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엔필드(영국 런던)] 이명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에 초비상이 걸렸다. 평소 손흥민을 애지중지 아끼던 무리뉴 감독도 '그저 웃지요'라는 반응이었다. 해리 케인에 이어 상승세를 달리던 손흥민도 부상으로 이탈하며 토트넘 공격진에 빨간불이 켜졌다.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20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토트넘은 18일 오후 10시, 엔필드에 위치한 훈련장에서 사전 기자회견 및 공개 훈련을 가졌다. 기자회견을 앞두고 토트넘에 비보가 전해졌다. 손흥민이 지난 주말 아스톤 빌라전에서 오른팔을 다쳐 골절 진단이 나왔고, 수술을 받는다는 것이었다. 최대 2달 간의 결장이 예상된다. 시즌 아웃도 보는 비관적인 시선도 존재한다.

가뜩이나 갈 길 바쁜 토트넘에 악재이다. 손흥민은 지난 5경기 연속골을 넣으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케인이 빠진 가운데 손흥민과 모우라가 번갈아 최전방에 서며 공격을 이끌었다. 무리뉴 감독도 "손흥민과 모우라가 방전되면 큰 일"이라며 중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손흥민이 부상으로 이탈했다. 무리뉴 감독 입장에선 손흥민 대신 누구를 투입할지 머리가 아픈 상황이다. 사전 기자회견에서 무리뉴 감독은 "세세뇽은 스트라이커가 아니고, 패럿은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들은 알리의 가짜 9번 역할을 점치고 있다. 새롭게 영입된 베르바인과 세세뇽, 로 셀소 등의 활약도 중요해졌다. 손흥민 비보를 접한 윙크스는 사전 기자회견에서 "대체 할 선수는 많다"며 긍정적인 태도를 취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