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7733 0042020021958207733 04 0401001 6.1.3-RELEASE 4 YTN 0 false false true false 1582059455000 1582062368000 中 우한시 봉쇄 주민 2002190901

中 우한시 봉쇄 '한 달째'...주민 불편·불안감 호소

글자크기

우한 시민들, 한 달 가까이 외부와 단절된 채 생활

우한시, 이달 10일부터 모든 주거시설 '출입 통제' 시행

우한시 당국, 도시 기능 유지 위한 필수 인력만 외출 허용

[앵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는 벌써 한 달 가까이 도시 봉쇄 조치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외출은 물론 이웃 간 왕래조차 사실상 금지된 극한 상황을 견디고 있지만, 이런 상황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몰라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상남 기자입니다.

[기자]
한 달 가까이 외부 왕래가 전면 통제되고 있는 중국 후베이성 성도 우한시.

천만 명 넘는 주민들이 사실상 외부로부터 고립된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우한 시내 아파트의 한 가정입니다.

부엌에서 조리를 하는 동안에도 마스크는 벗지 못합니다.

이 주민은 온종일 실내에 갇혀 살아야 한다며 '답답함'을 호소합니다.

[우한 시민 : 집에만 있으니 몸이 둔해진 느낌입니다. 전에는 밖에 나가 운동을 하곤 했는데 지금은 엄두도 못냅니다.]

우한시 당국은 지난 10일부터 모든 주거시설에 대해서도 엄격한 출입 통제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우한 시민 : 바이러스가 계속 퍼지면서 통제가 더욱 엄격해지고 있습니다. 이웃 출입도 안되고 비거주자는 못 들어갑니다.]

올해 대학입시를 앞둔 손자는 그나마 온라인 강좌라도 있어서 다행입니다.

쉬는 시간에 할 수 있는 일이라곤 TV 시청이나 장기 두기가 전부입니다.

우한시 당국은 도시 기능 유지를 위한 필수 인원에 대해서만 외출을 허락하는 등 통제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모든 생필품을 배달에 의존해야 합니다.

[우한시 당국자 : 주민들이 처음엔 봉쇄 조치를 힘들어 했는데 점차 우리를 이해하고 적응해 나가고 있습니다.]

도시 전체를 봉쇄하는 극단적 조치가 한 달째 이어지면서 주민들의 불안감과 불편은 갈수록 가중되고 있습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