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7952 0562020021958207952 01 01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59600000 1582060105000 비상 경제 시국 사태 2002191101 related

"비상경제 시국…특단책 만들라" 文, 코로나 사태 ‘위기’로 첫 진단

글자크기

국무회의서 주문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비상한 상황에서는 비상한 처방이 필요하다”며 “국민 안전과 민생 경제 두 영역 모두에서 선제적인 대응과 특단의 대응을 강구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처음으로 현재의 경제 상황을 ‘위기’로 진단하고 ‘특단 대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방역에 최선을 다하면서도 코로나19가 주고 있는 경제적 타격에 그야말로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상황 인식을 가지고 엄중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중국의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 우리가 가장 큰 타격을 받는다”는 이유에서다.

문 대통령은 “지금 당장 중국과 연계되어 있는 우리 기업의 공급망과 생산활동이 차질을 빚고 있고, 우리 수출 비중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최대 교역국 중국에 대한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관광·문화·여가 등 서비스업의 타격도 심각한 상황으로, 소비와 내수가 크게 위축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보다 훨씬 크고 긴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며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이용하는 특단의 대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 피해 최소화와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및 세 부담 완화, 임차료 개선 등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