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047 0512020021958208047 06 0602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61400000 1582061408000 안혜경 한정수에 예전에 만난 적 2002191045 related

[RE:TV] '불청' 안혜경, 돌아온 한정수에 "만난 적 있어"…인연 공개

글자크기
뉴스1

SBS '불타는 청춘'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불타는 청춘' 배우 한정수, 방송인 안혜경의 인연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청춘들은 강원도 평창을 찾았다. 이 가운데 한정수가 오랜만에 컴백해 시선을 모았다.

한정수는 "새 친구 한정수입니다"라며 능청스럽게 인사를 건넸다. "1년이 지나면 법적으로도 새 친구"라는 농담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한정수는 근황 질문에 "드라마 끝나고는 1년 동안 똑같다. 맨날 강아지 보고 산책하고 영어 공부 좀 했다"고 답했다. 최성국은 "놀랄만한 소식, 열애설 같은 건 없었냐"며 궁금해 했다. 이에 한정수는 "그랬으면 좋겠지만 사적인 건 아무 일 없이 똑같았다"고 고백했다.

한정수를 만난 안혜경은 "목소리가 진짜 좋으시다"고 입을 열었다. 특히 안혜경은 "저랑 만났었다"고 언급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안혜경은 "시상식 때 같이 섰는데 기억나시냐"고 물었다. 9년 전 한 음악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함께 무대에 올랐던 것. 한정수는 이를 잘 기억하지 못했다. 그러면서 "옛 기억들을 많이 잊고 싶었어"라고 해 웃음을 샀다.

이후 최성국은 안혜경에 대해 "우리 막내다. 지금 누구랑도 썸이 없다"고 알렸다. 그러자 한정수는 "그래? 왜 왜 왜?"라며 궁금해 했다. "네가 이제 만들어 줘"라는 최성국의 얘기에 한정수는 "알았어. 내가 만들어 줄게"라고 쿨(?)하게 대답해 웃음을 더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