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060 0292020021958208060 05 0506002 6.1.2-RELEASE 29 OSEN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82061460000 1582061562000 박주영 결승골 fc서울 3년만 acl 복귀전 승리 2002191401

‘기성용 영입불발’ 흔들린 서울의 중심, 박주영이 잡았다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상암, 서정환 기자] 기성용(31) 영입은 불발됐지만 박주영(36, 서울)이 있었다.

최용수 감독이 지휘한 FC서울은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된 ‘2020 AFC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박주영의 결승골로 멜버른 빅토리를 1-0으로 제압했다. 서울은 기분 좋게 시즌을 출발했다.

기성용 영입불발로 시즌 시작도 전에 분위기가 최악인 서울이다. 기성용은 K리그 복귀를 타진하며 친정팀 서울과 협상했지만 합의점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기성용의 전북행마저 서울의 반대로 무산되면서 올 시즌 그의 K리그 복귀 자체가 막혔다. 기성용은 해외리그로 눈을 돌렸다.

서울은 기성용 영입불발로 팬들의 성난 민심을 달랠길이 없다. 최용수 감독도 “프리미어리거를 마다할 감독은 없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자칫하면 K리그 개막도 전에 선수단 전체가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다.

서울의 중심에 박주영이 있었다. 멜버른전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박주영은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려 분위기를 잡았다. 박주영은 후반 시작과 함께 추가골로 연결될 수 있는 위협적인 헤딩슛까지 터트렸다. 골키퍼가 막았지만 박주영의 움직임은 좋았다.

멜버른의 태클로 넘어진 박주영을 고통을 호소했지만 끝까지 뛰었다. 주세종이 후반전 교체된 후 박주영은 주장완장까지 찼다. 한 시즌 농사와 직결될 수 있는 2020년 첫 경기서 박주영이 경기초반 서울에 유리한 흐름을 만든 것은 대단히 중요했다. 결국 선수단은 동요하지 않고 첫 경기서 멜버른을 잡았다.

경기 후 박주영은 “선수들이 동요한 모습은 없었다. 이야기할 부분이 없다. 선수들이 외적인 이슈보다 오늘 경기를 잘 치르려고 준비했다. 거기에 만족한다”고 전했다.

서울의 기성용 영입은 이미 불발됐다. 서울은 흔들린 선수단 분위기를 추슬러 어떻게든 좋은 분위기로 ACL과 K리그를 시작해야 한다. 중요한 시점에서 베테랑 박주영이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상암=김성락 기자 / ksl0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