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419 0562020021958208419 03 03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063868000 1582063886000 코로나19 한은 2월 금리인하 가능성 교보증권 2002191331 related

미국 찾은 김용범 “조만간 코로나19 종합대책”

글자크기
세계일보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사진)은 18일(현지시간)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국 경제에 작지 않은 충격을 줄 것이라며 조만간 1차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또 특단의 대책으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하고 “재정 여력은 충분하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 차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에서 세계은행이 개최한 ‘한국혁신주간’ 행사에 참석한 뒤 특파원들과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사태가 한국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중국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경제이고, 우리가 중국 경제와 아주 밀접하게 관련돼 있기 때문에 작지 않은 충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가 한국 경제의 성장률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한 뒤 “중국의 상황이 어떻게 될지 봐야 하는 거니까 한두 달 더 지나 봐야 할 것”이라며 “당장 국내총생산(GDP)에 그렇게(나쁘게) 할 것 같지는 않은데 오래 갈 것 같다. 그런 상황을 좀 걱정한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어제 대통령이 비상경제상황이라고 정리했다”며 “국민이 불필요하게 불안해서 활동을 안 할 필요는 없지만 상황 자체는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또 “중국이 어느 정도 영향을 받을 거냐, GDP가 어느 정도 줄어들 거냐는 지금은 의미가 없다. 아주 영향이 클 것으로 본다”며 “글로벌 밸류 체인에 심대한 교란이 왔다. V자로 반등은 하겠지만 어떤 V자가 될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추경 편성 가능성에 대해서는 “재정 여력은 충분히 확보돼 있다”며 “(대통령이 말한) 특단의 대책이라는 말에 많은 게 포함돼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또 “추경은 단정적으로 말할 수가 없다”면서도 “(올해 예산) 512조원의 재정지출은 당연히 해야 한다. 대통령이 특단의 대책이라고 말씀하셨으니까 추경을 하느냐, 마느냐는 그 자체로 큰 이슈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