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9224 0032020021958209224 02 0204004 6.1.15-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true false 1582067197000 1582069816000

순천∼완주고속도로 터널사고 정리 마무리…"추가 사망자 없어"

글자크기

사상자 사망 5명·부상 43명 집계…경찰 "사고 원인 분석 집중"

연합뉴스

사고 차량 견인 중인 사매2터널 사고 내부
(남원=연합뉴스) 다중 추돌사고가 난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사매2터널에서 지난 18일 오후 사고 난 탱크로리 차량 등이 견인되고 있다. 2020.2.18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arm@yna.co.kr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40여명의 사상자를 낸 순천∼완주 고속도로 사매 2터널의 현장 정리가 마무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의 밤샘 수색 결과 추가 사망자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전북 남원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후 8시께 터널에 남아있는 탱크로리와 곡물 운반 차량의 견인을 끝으로 사고 차량 수습을 마쳤다. 사고 발생 약 32시간 만이다.

경찰은 견인한 탱크로리 주변을 샅샅이 수색했지만, 추가 사망자나 부상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사고로 인한 사상자는 사망 5명·부상 43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현재까지 실종 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차량은 모두 터널 밖으로 옮겼지만, 통행 정상화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터널 조명 등 구조물과 노면 파손이 심해 통행 재개까지는 2∼4주가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찰은 현장 정리가 대부분 마무리됨에 따라 사고 원인 분석에 집중하고 있다.

우선 1차 사고를 낸 25t 화물차량 운전자를 원인 제공자로 지목하고 경위를 캐물었다.

사고 당시 25t 트럭이 앞서가던 장갑차를 실은 트레일러를 들이받았고, 이후 터널 안에 멈춰선 승용차 여러 대를 뒤따르던 탱크로리와 곡물 차량 등이 잇따라 충돌하면서 사고가 커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화물차량 운전자는 "앞서가던 차량이 감속해 엔진브레이크로 속도를 줄이려고 했다"면서 "그러나 차량이 미끄러지면서 트레일러에 실린 차량 위로 올라가 끌려가다가 조향이 불가능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사매 2터널 사고, CCTV로 확인되는 화재 순간
[한국도로공사 CCTV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경찰은 이와 함께 주변 폐쇄회로(CC)TV와 차량 블랙박스 등 사고 당시의 영상이 담긴 자료 분석에도 돌입했다. 이는 노면의 결빙상태 및 제설작업 여부와 차간거리 및 과속과 같은 교통법규 위반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단계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사망자 신원 확인도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탱크로리 운전자 김모(44)씨와 곡물 차량 운전자 박모(58)씨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의 사망자는 신원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은 상태다.

경찰은 시신에서 채취한 유전자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분석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남원경찰서 관계자는 "아직 현장에 사고 차량 잔해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차량 수습 결과 추가적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사망자의 정확한 신원은 이르면 내일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사매2터널사고 합동 감식하는 소방당국
(남원=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다중 추돌사고가 난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사매2터널에서 지난 18일 오전 전북소방본부, 전북지방경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도로공사 등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2020.2.18 warm@yna.co.kr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