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358 0412020021958233358 01 0103001 6.1.2-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11410000 1582111446000 3선 홍일표 통합 컷오프 공천 2002201101 related

통합당, 홍일표 ‘현역 첫 공천배제’…유정복 전 인천시장 전략공천

글자크기
뉴스웨이

홍일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정백현 기자]

20대 국회 후반기 임기 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홍일표 미래통합당 의원이 오는 4·15 총선 공천을 자진해서 배제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패퇴했던 유정복 전 인천시장은 전략공천을 받아 총선에 나선다.

미래통합당은 19일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열고 서울과 인천의 16개 지역구 중 단수공천 지역과 전략공천 지역을 각각 발표했다.

통합당은 현역인 정양석(서울 강북구 갑), 김선동(서울 도봉구 을) 의원을 단수공천했고 김재식(서울 구로구 갑), 안홍열(서울 강북구 을) 등 서울시내 4개 지역을 단수공천했다.

또 강서구 을, 광진구 갑, 구로구 을, 은평구 을 등 4곳은 전략공천 지역으로 결정하고 서대문구 을, 마포구 갑, 금천구는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강서구 을 지역은 불출마 선언을 한 3선 김성태 의원의 지역구다.

아울러 통합당의 서울지역 텃밭인 강남 3구 중 서초구 갑·을, 강남구 갑·을·병, 송파구 갑·병은 전날 마감된 추가 공모에서 공천 신청자가 있어 추가 면접을 거치기로 했다.

인천지역에서는 현역 홍일표 의원의 지역구인 미추홀구 갑 지역과 남동구 갑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했다. 현역인 홍 의원이 출마를 접음으로서 자진 불출마 선언을 하지 않은 통합당 소속 현역 의원 중 처음으로 공천을 받지 못한 사례가 됐다.

홍일표 의원 측은 “공관위와 사전 협의를 통해 전략지역 지정을 수용했으며 스스로 불출마 선언을 하려던 차에 전략지역 지정이 발표됐다”고 설명했다.

유정복 전 인천시장은 인천 남동구 갑 지역에서 전략공천을 받았다. 이 지역은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이자 박남춘 인천시장의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였다.

이외에 서구 갑은 현역 이학재 의원과 강범석 전 서구청장이 경선을 치르게 됐고 남동구 을 지역과 부평구 을 지역도 경선지역으로 지정됐다.

한편 김형오 통합당 공관위원장은 유승민 의원이 공관위의 형평성을 문제 삼으면서 이혜훈 의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된 데 대해 “유 의원과 직접 접촉을 안 했기 때문에 잘 모르지만 유 의원을 믿고 있다”고 답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