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3934 0232020022058253934 04 0402001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9325000 1582179348000 전문가 日 정부 크루즈 2002210431

"크루즈선 방역 허술" 日정부 비판 영상 갑자기 삭제…외압 있었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일본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일본 정부 주도의 방역이 엉망으로 이뤄졌다고 고발한 일본인 전문가가 유튜브 영상을 삭제하면서 외압 논란이 일었다.


20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 재해파견의료팀(DMAT)의 일원으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승선했던 이와타 겐타로 고베대학병원 감염증 내과 교수는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불편을 끼쳐 드린 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 "더는 논의를 계속할 이유가 없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글을 올리고 유튜브 영상을 삭제했다.


이날 삭제된 영상은 지난 18일 이와타 교수가 크루즈선에서 체험한 사실을 토대로 일본 당국의 부실 방역대책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영상이었다. 14분 분량의 영상에서 이와타 교수는 "엄청나게 비참한 상태로, 마음 속으로부터 무섭다고 생각했다"면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의료진마저 감염 공포를 느낀 것은 일본 당국의 방역 대책이 비상식적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 사례로 위험한 '레드존'과 안전한 '그린존'을 확실하게 구분하는 것이 방역 원칙이지만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선 어디가 위험하고 어디가 위험하지 않은지 전혀 구분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영상이 파문이 커지자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전날 심야 기자회견을 열어 "감염관리 전문팀이 선내에 상주하면서 의료 종사자와 승무원의 활동을 지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감염 위험이 높은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을 나누어 관리하고 있다"면서 레드존과 그린존이 뒤섞여 감염이 확산했다는 이와타 교수의 주장에 반론을 펴기도 했다.


이와타 교수가 직접 동영상을 삭제했다고 밝혔지만 이 과정에서 외압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도 일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토 후생노동상의 전날 해명을 근거로 이와타 교수가 사실과 다른 주장을 했다는 취지로 설명하면서 동영상 삭제에 "관여한 바 없다"고 단언했다. 또 이와타 교수가 재해파견의료팀의 일원으로 배 안에 들어갔지만 별도로 움직이려고 했다면서 개별적인 활동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하선토록 한 것으로 들었다고 주장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