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5734 0962020022058255734 05 0506001 6.1.15-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81174000 1582181188000

'손-케인 공백' 무리뉴의 실리적 대처…그러나, 축구는 '골' 넣어야[현장메모]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트넘 선수들이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끝난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라이프치히와 홈경기에서 후반 페널티킥 선제 결승골을 내준 뒤 허탈해하고 있다. 런던 | 장지훈통신원


스포츠서울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라이프치히전 패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런던 | 장지훈통신원



[런던=스포츠서울 장지훈통신원·김용일기자] ‘손-케인’의 공백은 예상대로 너무나 컸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상대 맞춤식 전술 카드를 들고나왔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기엔 ‘방점을 찍을 킬러’가 없었다.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끝난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라이프치히와 홈경기에서 후반 13분 티모 베르너에게 오른발 페널티킥(PK) 선제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졌다. 토트넘은 내달 11일 라이프치히로 넘어가 원정 2차전을 치른다.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마저 오른팔 골절상으로 쓰러진 토트넘은 두 해결사의 공백을 실감하는 경기였다. 무리뉴 감독은 이날 루카스 모우라를 최전방에 두고 스티븐 베르바인~델레 알리~지오바니 로 셀소를 공격진에 배치했다. 2선 중앙엔 해리 윙크스와 제드손 페르난데스가 짝을 이뤘다. 전술 콘셉트는 명확했다. 라이프치히는 젊은 선수의 폭넓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빠른 빌드업이 장점이다. 최근 휴식기 라이프치히 경기를 분석해온 무리뉴 감독은 점유율을 포기하고 콤팩트한 방어망을 구축했다. 그리고 후방에서 롱볼 위주의 역습 전략으로 맞섰다. 모우라를 비롯해 베르바인, 로 셀소 등 스피드를 지닌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고자 했는데 ‘손-케인’ 없이 공격진을 책임진 이들의 호흡은 예상만큼 들어맞지 않았다. 라이프치히가 조직적인 지역 방어와 강한 압박으로 토트넘의 역습을 가로막았다. 간간이 상대 공간이 발생했을 땐 패스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 전반 30분 토트넘은 라이프치히 수비진이 자리잡지 못한 가운데 역습을 펼쳤는데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베르바인이 로셀소의 침투 패스 타이밍을 읽지 못해 슛 기회를 놓쳤다. 그나마 전반 베르바인의 한 차례 예리한 오른발 감아차기 슛, 후반 로셀소의 정교한 프리킥이 라이프치히 골문을 위협했다. 하지만 상대 수문장 피터 굴라시가 몸을 던져 막아냈다.

오히려 ‘창’이 빛난 건 라이프치히였다. 초반부터 토트넘의 틈을 파고들었다. 패트릭 쉬크와 베르너가 지속해서 토트넘 수비 뒷공간을 두드리며 기회를 엿봤다. 토트넘은 전반에만 볼 점유율에서 37-63으로 뒤졌고 슛수에서도 3-11(유효슛 1-3)로 열세였다. 그러나 휴고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과 몸을 던진 수비진의 투혼으로 여러 차례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끝내 토트넘 수비는 무너졌다. 후반 10분께 라이프치히 콘라트 라이머가 동료의 침투 패스를 가슴으로 제어한 뒤 문전 돌파를 시도했다. 이때 토트넘 풀백 벤 데이비스가 뒤늦게 태클을 시도하다가 반칙을 범했다. 주심은 PK를 선언했다. 라이프치히는 키커로 나선 베르너가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 넣었다. 무리뉴 감독은 실점 이후 델레 알리와 제드손 페르난데스를 빼고 탕기 은돔벨레, 에릭 라멜라를 각각 투입해 변화를 줬다. 그러나 별다른 효력은 없었다.

이날 토트넘은 이날 홈경기에도 뛴 거리가 122.5㎞로 라이프치히(124.1㎞)보다 적었다. 자연스럽게 패스 숫자도 418-577로 뒤졌다. 무리뉴 감독이 최대한 상대가 잘하는 빌드업을 제어하면서 ‘한 방’을 노리는 실리 축구를 내세웠는데, 결국 이렇다 할 슛이 자주 나오지 않았다. 해결사 부재에 울어야 했다. 경기 후 영국 ‘데일리 메일’도 ‘베르너에게 PK로 실점한 뒤 토트넘에서는 동점골을 넣을 선수를 찾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팀워크도 불안 불안했다. 이날 후반 교체로 물러난 알리는 벤치에 앉아 축구화를 집어던지면서 화를 냈다. 무리뉴 감독은 “알리는 자신의 퍼포먼스에 화가 난 것이지 (벤치로 불러낸) 나한테 화난 게 아니다. 그는 내가 왜 그를 교체했는지 이해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보는 이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