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8913 0112020022058258913 08 0803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85461000 1582189390000 코로나19 유튜브 영상 광고수익 2002211231

'코로나19' 유튜브 영상에 광고 안 붙는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코로나19 한달-지역감염 새국면]구글·페이스북도 '코로나19' 가짜뉴스 확산 방지 동참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 행세를 하거나 흰색 방진복을 입고 몰래카메라를 찍어 올리는 등 공포감을 악용해 광고 수익을 올리려는 유튜버들이 늘면서 구글이 코로나19 관련 유튜브 콘텐츠의 광고 수익 창출을 제한했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페이스북‧구글 등 해외 플랫폼 사업자와 협의해 코로나19와 관련된 공신력있는 정보가 우선적으로 배치되게 서비스를 개선했다고 20일 밝혔다.

구글은 코로나19 관련 유튜브 콘텐츠의 경우 일괄적으로 광고를 붙이지 않는 방식으로 수익 창출을 제한한다는 입장이다. 공신력 있는 콘텐츠를 우선적으로 노출시키고, 내부정책을 위반한 영상은 신속하게 삭제한다고 밝혔다.

정부나 언론사, 의학전문가 등 공신력 있는 코로나19 관련 동영상일 경우 영상을 올린 본인이 직접 구글에 재검토를 요청할 수 있다. 요청이 들어가면 구글 측에서 직접 영상을 검토해 광고를 붙여줄 수는 있다.

페이스북은 이용자들이 '코로나19, 코로나바이러스' 등 관련 키워드를 검색할 때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코로나19 홈페이지로 연계되도록 했다. 또 이날부터 초기 화면에 공지형태로 중앙사고수습본부 홈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는 안내를 추가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페이스북‧구글 등 해외 플랫폼 사업자도 이용자들에게 올바른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명백한 허위정보에 대해서는 내부정책에 따라 적극 조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정부는 사업자와 함께 코로나19 관련 정확한 정보 제공과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한 홍보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주현 기자 nar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