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0567 0032020022058260567 01 0102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2188178000 1582194423000 문대통령 영화 기생충 사회의식 공감 불평등 해소 국정 목표 2002210831 related

문 대통령 "영화산업 확실히 지원…간섭 절대 없을 것"(종합)

글자크기

봉준호 감독 등 영화 '기생충' 제작·출연진과 오찬 간담회

"'기생충'의 사회의식 공감…불평등 해소 금방 성과 안나 애가 탄다"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 겪는 국민에 많은 용기…특별히 감사"

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기생충' 봉준호 감독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 등과 오찬 전 환담하고 있다. 2020.2.2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낮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제작진, 출연진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오찬에는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봉 감독을 비롯해 제작자인 바른손 E&A 대표, 한진원 작가 등 제작진 12명,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이선균 등 배우 10명,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충무전실에서 제작진 및 출연진과 인사하고 환담한 뒤 오찬장인 인왕실로 자리를 옮겨 인사말을 통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거둔 성과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영화 100년사에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 것도 아주 자랑스럽고, 오스카 역사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쓰게 만들었다는 사실이 아주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등은 '언어의 장벽'과 백인 중심의 오스카에 새 역사를 썼다는 평을 받는다.

문 대통령은 "봉 감독이 워낙 탁월해 비영어권 영화라는 장벽을 무너뜨리고 최고의 영화, 최고의 감독으로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며 "특별히 자랑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그 자랑스러움이 코로나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우리 국민에게 큰 자부심이 됐고, 아주 많은 용기를 줬다"며 "그 점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뿐 아니라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한 케이팝, 한국 드라마, 주요 국제 음악콩쿠르에서의 한국인 수상 등을 거론, "한국은 문화 전반에서 변방이 아닌 세계 중심부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아직까지 문화예술 산업 분야의 저변이 풍부하다거나 두텁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 "문화예술계도 영화 '기생충'이 보여준 불평등이 존재하고 있다"며 영화 제작 현장이나 배급·상영 유통구조에서 불평등이 있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기생충' 아역배우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진, 배우 초청 오찬에 앞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아역배우 정현준 등과 인사하고 있다. 2020.2.20 xyz@yna.co.kr



특히 문 대통령은 "'기생충'이 보여준 사회의식에 깊이 공감한다.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니고 전 세계적인 문제이긴 하지만 불평등이 견고해져 마치 새로운 계급처럼 느껴질 정도가 됐다"며 "그런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을 최고의 국정목표로 삼는데, 반대도 많이 있고 속시원하게 금방금방 성과가 나타나지 않아 매우 애가 탄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영화 제작 현장에서 표준 근로시간제, 주 52시간 등을 준수한 봉 감독과 제작사에 경의를 표한 뒤 "일없는 기간에 영화 산업에 종사하는 분들의 복지가 잘되도록 노력하고, 영화 유통구조에서도 독과점을 막을 스크린 상한제가 빨리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마디로 영화 산업 융성을 위해 영화 아카데미 지원을 늘리고, 확실히 지원할 것"이라며 "그러나 간섭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영화 '기생충'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효과를 자체 분석해보니 1조4천억원 정도"라며 "국가 이미지 제고, 광고, 수출 등까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따져보니 아직 정교하게 파악한 것은 아니지만 (잠정 추계한 결과) 대략 2조원 정도"라고 소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 중인 가운데 예정대로 진행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기생충 팀과의 오찬이 좋은 일이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만큼 일정을 미뤄야 한다는 논의가 없었나'라는 질문에 "그런 논의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kbeom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