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3336 0092020022058263336 01 0101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98076000 1582198098000 시진핑 文 중국 어려움 우리 2002211031 related

靑 "한중 정상, 시진핑 상반기 방한 변함 없이 추진키로"

글자크기

강민석 대변인 "구체적 시기는 외교 당국간 조율"

"한반도 문제, '북미 대화 재개 급선무'에 의견 같이"

"시 주석, 한반도 평화에 관한 文 메세지 적극 지지"

文 "남북협력 이뤄지면 북미대화 촉진 선순환" 강조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2.20.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청와대는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상반기 시 주석의 방한을 변함없이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정상 통화를 하면서 이같은 대화를 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강 대변인은 그러면서 "구체적인 시기는 외교 당국간에 조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청와대는 "내년 상반기 중 시 주석이 방한하는 것이 거의 확정적인 상황"이라며 "다만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하는 과정이 남았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이날 강 대변인은 "두 정상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가장 급선무가 북한과 미국의 대화 재개에 있고, 북미 양측이 서로 의견이 다른 부분을 봉합해야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에 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적극 지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남북협력이 이뤄진다면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28분부터 6시까지 32분 동안 청와대에서 시 주석과의 정상 통화를 가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