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3823 0032020022058263823 02 0211004 6.1.3-RELEASE 3 연합뉴스 58497002 true true true false 1582201159000 1582201233000 코로나19 확진 신천지 교인 활동 추가 감염 우려 2002210801 related

신천지 대전교회 다녀간 대구 신도, 코로나19 '음성'(종합)

글자크기

31번 확진자 접촉 신도…보건당국은 대전교회 긴급 방역

대전시 "대구교회 갔다 온 지역 군부대 사병도 음성"

연합뉴스

계속되는 방역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2020.2.20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신천지 대전교회를 다녀간 대구교회 신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31번 확진자와 대구교회에서 함께 예배를 본 이 신도는 지난 12일 오전 대전교회에서 다른 신도 100여명과 함께 1시간가량을 보냈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만 이틀 동안 40명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자 대전시 서구 보건소는 이날 대전교회를 긴급 방역했다.

다행히 이 신도에 대한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면서 시는 한숨을 돌렸다.

연합뉴스

신천지 대전교회 긴급 방역
(대전=연합뉴스) 20일 오전 대전시 서구 신천지 대전교회에서 서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긴급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2.20 [대전 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junho@yna.co.kr



대전시는 최근 아버지를 만나러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지역 군부대 사병도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병은 대구교회에 5분가량 머물렀는데, 사병의 아버지는 31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되자 곧바로 아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검사를 받도록 했다.

대전의 한 기업체는 19일 직원이 코로나19 의심환자와 만났다고 자진 신고하자 이 직원을 대구 집으로 돌려보냈다. 이 직원에 대한 검사는 대구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 직원의 동선 등도 파악 중이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대구에서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확인되지 않은 루머들이 너무 많이 떠돌고 있다"며 "시민들은 루머에 동요하지 말고 보건당국의 공식 발표를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cob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