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524 0432020022158265524 04 0401001 6.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21818000 1582221845000 독일 총기난사 9명 사망 극우 테러 추정 2002211131

독일서 총기난사로 9명 사망…극우 테러 추정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도시 하나우에서 현지시간으로 그제(19일) 극우 테러로 추정되는 총격 사건이 발생해 9명이 숨졌습니다.

현지 당국은 인종차별주의적 동기에 따른 우익 극단주의자의 범행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로이터, AP 통신 등에 따르면 43세의 독일 남성 '토비아스 R.'로 확인된 용의자는 그제 밤 10시쯤 하나우에 있는 물담배 바(shisha bar) 두 곳에서 잇따라 총을 발사해 9명을 살해하고 5~6명에게 중상을 입혔습니다.

이후 용의자와 용의자의 72살 어머니는 인근 자택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수사 당국은 이번 공격이 "외국인 혐오"와 관련한 동기가 있다고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어제(20일) "범인이 우익 극단주의, 인종차별주의의 동기에서, 다른 출신, 종교 또는 외모의 사람들을 향한 혐오에서 행동했다는 많은 징후가 있다"면서 "인종차별주의는 독"이라고 규정하고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물담배 바는 사람들이 중동 물담뱃대로 담배를 피울 수 있는 곳입니다.

첫 번째 총격이 발생한 곳은 현지 쿠르드 공동체의 중심지인 동시에 다양한 배경의 젊은이들이 자주 가는 곳이라고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는 전했습니다.

터키 정부는 사망자 가운데 일부가 터키 시민이라고 밝혔습니다. 중동의 소수민족인 쿠르드계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신은 용의자가 남긴 자백 편지에서 "독일이 추방하지 못하고 있는 특정 민족들을 제거한다"고 언급하는 등 극우 성향의 시각이 노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하나우는 프랑크푸르트에서 동쪽으로 20㎞ 남짓 떨어진 인구 10만 명 정도의 공업도시입니다.

하나우에 50년간 거주한 한 터키 출신 이민자는 블룸버그에 이 지역이 쿠르드인과 터키인, 독일인이 뒤섞인 지역이지만, 극우 극단주의의 문제는 없었으며 모두가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혜영 기자(khy@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